디지털타임스

 


박지원, 단식 18일째 이재명에 "승리하기 위해 단식 멈춰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간미 실종된 대한민국 정치, 대통령 움직이리라 기대도 않아"
박지원, 단식 18일째 이재명에 "승리하기 위해 단식 멈춰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디지털타임스 DB>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단식 18일째에 접어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투쟁하기 위해 단식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박 전 원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투쟁하기 위해, 승리하기 위해 이젠 멈춰야 한다"며 "시작부터 대통령이 움직이리라 기대도 않았지만 역시 냉혈한 정치 현실이며 인간미도 실종된 대한민국 정치의 현주소"라고 지적했다.

그는 "단식을 조롱, 폄훼, 방탄이라고 비난하더라도 상관할 필요가 없다"며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그러하셨듯 국민과 민주주의만 바라보고 민주당은 단결해서 강한 민주당이 되는 게 구국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내일 구속영장을 청구한다 하더라도 그 내용을 보고 검토하면 된다"며 "미리 가불해서 걱정하고 대책을 세우는 것은 하지하책(下之下策·가장 낮은 수준의 계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DJ는 정권의 토막살인, 수장, 사형선고, 망명 등 갖은 위협에도 타협하지 않고 사즉생 생즉사의 길을 선택해 승리자가 되셨다"며 "역사는 가해자와 피해자를 오늘날 어떻게 기록하고 있느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지금은 단식을 중단하고 병원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단결하고 강한 민주당으로 요지부동의 철권정권과 맞서 투쟁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