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70년간 독도경비대원 괴롭힌 곤충...정체는 신종 모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70년간 독도경비대원 괴롭힌 곤충...정체는 신종 모기
독도점등에모기.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은 17일 70여 년간 독도경비대원을 괴롭혀 깔따구로 알려진 흡혈성 곤충이 독도에만 서식하는 신종으로 확인돼 '독도점등에모기'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과 배연재 고려대학교 교수 연구진은 2022년 자생생물 조사·발굴 사업을 통해 '독도점등에모기'를 파리목, 등에모기과, 점등에모기속에 속하는 신종 곤충으로 확인했다.

이 종은 몸길이 2~3mm 크기로 눈에 잘 띄지 않아 그동안 깔따구로 오인돼 왔다. 하지만 주둥이가 퇴화해 아무것도 먹지 못하는 깔따구와는 달리 점등에모기의 성충은 식물의 즙이나 꿀을 먹고 산란기의 암컷은 척추동물의 피부와 모세혈관을 이빨로 찢어 나오는 혈액을 흡혈한다.

이번에 확인된 독도점등에모기는 자발적으로 결성됐던 독도의용수비대원이 1953년 당시 고통을 증언할 정도로 오랜 기간 독도경비대원을 괴롭혀왔다.


연구진은 독도의 지명을 딴 독도점등에모기의 형태 및 생태정보를 최근 곤충학 국제학술지 Entomological Research에 투고했으며 올해 말에 국가생물종목록에도 등재할 예정이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독도수비대원들을 괴롭히고 있는 곤충의 실체를 70여 년 만에 밝힌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독도경비대원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등에모기류의 생태적 특성을 고려한 관리 방안 등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