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의선의 럭셔리 뚝심… 제네시스 글로벌 판매 100만대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의선(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글로벌 럭셔리 시장 공략을 위해 야심차게 내놓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출범 8년여만에 글로벌 누적 판매 100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차그룹은 제네시스는 브랜드 출범 이후 지난달까지 국내 69만177대, 해외 31만8627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100만8804대를 판매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2015년 11월 국내 최초의 럭셔리 브랜드로 탄생한 지 7년10개월 만이다.

이 성과는 정 회장의 뚝심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당시 부회장이었던 정 회장은 2015년 브랜드 론칭 행사가 열린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직접 찾아 브랜드 출범의 의미를 '고객'에 뒀다.

그는 "제네시스 브랜드를 통해 럭셔리라는 새로운 목표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며 럭셔리 자신감을 보여줬다.

현대차그룹은 출범 당시 G90(당시 국내 차명 EQ900)를 첫 출시하며 2015년 384대를 판매했다. 이후 G70·G80·GV70·GV80 등을 연이어 선보이며 2020년에는 13만2450대로 연간 판매량이 처음으로 10만대를 넘어섰다. 이어 2021년 20만1415대, 작년엔 21만5128대를 각각 판매했고 올 들어서는 8월 누적 15만4035대를 기록했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2016년 출시된 G80로, 전동화 모델을 포함해 글로벌 시장에서 총 39만738대가 팔렸다. 또 브랜드 첫 SUV인 GV80는 17만3882대, GV70은 16만965대의 누적 판매 실적을 각각 올렸다.

회사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성과 배경으로 최고 수준의 품질 경쟁력을 갖춘 제품 라인업, 전용 브랜드 경험 공간 구축, 세심한 고객 케어 등 차별화된 고객경험 제공을 꼽았다. 판매 차종의 경우 2020년 4개서 현재는 전기차를 포함해 10종으로 확대됐다.


제네시스는 현재 미국, 유럽, 중국, 중동, 호주 등 17개 시장에 진출했다. 제네시스는 2025년 이후 모든 신차를 전기차로 출시하며 지속 성장을 위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또 현재 GV70 전동화 모델을 생산 중인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을 비롯해, 2025년 완공 예정인 미 조지아주 신공장(HMGMA)에서도 신규 플랫폼이 적용된 전용 전기차를 생산해 북미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글로벌 수요에 따라 현지 정부 정책, 부품 인프라 현황, 글로벌 전략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 최적의 전기차 생산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신차 전략도 강화한다. 제네시스는 연내 GV80 상품성 개선모델과 GV80 쿠페를 출시할 예정이며, 기존에 없던 새로운 차급의 신차도 추가해 라인업의 확장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브랜드 경험 공간을 전 세계 곳곳에 확대 구축하고,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손님' 철학을 기반으로 하는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라며 "판매 시장과 라인업 확대에 발맞춰 글로벌 골프 플랫폼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정의선의 럭셔리 뚝심… 제네시스 글로벌 판매 100만대 돌파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의 럭셔리 뚝심… 제네시스 글로벌 판매 100만대 돌파
제네시스 GV70.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의선의 럭셔리 뚝심… 제네시스 글로벌 판매 100만대 돌파
제네시스 GV80.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