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러 초음속 미사일 쓰다듬은 김정은…"한미일 보고있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략무기' 과시…김정은 '킨잘'에 손댄 모습 연출
작년 韓장·차관 美전략폭격기 찾은 모습 유사
러 초음속 미사일 쓰다듬은 김정은…"한미일 보고있지?"
16일(현지시간)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크네비치 비행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이 대화하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 제공 로이터=연합뉴스]

북한과 러시아가 한미일 3국에 보란 듯이 전략 무기의 위력과 군사협력 가능성을 과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러 일정으로 극초음속 미사일 '킨잘'을 김 위원장이 직접 확인하는 모습이 공개된 것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한미안보협의회의(SCM) 참석 차 미국을 방문한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메릴랜드주 소재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방문, B-52와 B-1B의 능력과 작전운용에 대해 브리핑 받는 모습과 대조된다는 평가다.

김 위원장은 지난 16일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 인근의 크네비치 군 비행장에 도착해 세르게이 쇼이구 장관과 함께 러시아 항공우주군의 주요 장비를 둘러봤다. 지난 7월 '전승절'(6·25전쟁 정전협정기념일) 70주년 행사 참석차 대표단을 이끌고 방북한 쇼이구 장관을 '무장장비전시회'에 초대해 김 위원장이 직접 '무기 세일즈'를 펼쳤던 장면이 이번에는 입장을 바꿔 반복됐다.

이날 쇼이구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소개한 주요 무기의 하나는 미그-31 전투기에 장착된 극초음속 미사일인 Kh-47 킨잘 미사일 시스템이었다. 킨잘은 서방과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 대결을 벌이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미사일이다. 최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공습에 활용하고 있기도 하다.

전투기에 실려 발사된 뒤 자체 추진체로 가속해 사거리 2천㎞ 내에서 음속의 10배 이상인 최고 시속 1만2350㎞를 내는 것으로 알려진다. 러시아 국방부가 배포한 이날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은 킨잘 미사일을 직접 만져보기도 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제54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 참석 차 미국을 방문한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메릴랜드주 소재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방문, B-52와 B-1B의 능력과 작전운용에 대해 브리핑 받는 모습을 연상케 하는 장면이다.

그에 앞서 작년 9월 한미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논의차 미국을 찾은 신범철 국방부 차관도 같은 기지에서 B-52 전략폭격기의 날개 아래 핵탄두를 탑재하는 부분을 직접 확인하는 모습과도 유사하다.

북한도 극초음속 미사일을 주요 과제로 삼아 개발·배치를 추진하는 상황에, 이미 실전에 사용되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전략 무기에 대한 김 위원장의 관심을 보여주는 것일 뿐만 아니라 북러 간 전략무기 분야 협력 가능성을 드러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지난해 1월 김 위원장이 참관하는 가운데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한 뒤 매체를 통해 "1000㎞ 수역의 설정표적을 명중했다"며 성공을 주장했다. 다만 우리 군은 이 미사일이 극초음속은 아닌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지난 7월 쇼이구 장관이 북한의 '무장장비전시회'를 찾았을 때 북한은 과거 화성-8형 이름으로 공개됐던 극초음속 미사일을 '지대지 중장거리 화성-12나형'으로 새로 명명해 선보인 바 있다. 특히 이날 쇼이구 장관은 김 위원장에게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전략 폭격기를 소개하면서 이 가운데 한 기종에 대해 "모스크바에서 일본으로 날아갔다가 다시 돌아올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일본을 거론한 것은 폭격기의 단순히 항속거리나 작전반경을 과시하려는 것일 수도 있지만, 최근 한미일의 연대 움직임을 고려한 것으로도 읽힌다. 한미 양국은 이번 회의 직후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 협력에 대해 반드시 대가가 따를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러 초음속 미사일 쓰다듬은 김정은…"한미일 보고있지?"
신범철(왼쪽) 국방부 차관이 작년 9월 15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에 위치한 앤드루스 합동기지를 방문해 B-52 전략폭격기의 핵탄두 탑재 부분을 확인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