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인촌, 압구정 현대아파트 등 162억 신고…배우자 명의로 90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과 배우자 재산으로 서울 강남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등 총 162억6000만원을 신고했다.

16일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유 후보자는 자신 명의로 71억9000만원, 배우자 명의로 90억7000만원의 재산이 각각 있다고 밝혔다.

유 후보자는 현대아파트(28억7000만원·144.7㎡)와 3000만원 상당의 경기도 여주시 임야를 보유했다.

주식이 34억2000만원으로 재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14억5000만원의 예금과 9700만원어치의 용평리조트 콘도 회원권도 보유하고 있다.


배우자는 현재 유 후보자의 주소지인 서울 성동구 트리마제 아파트(45억원·152.1㎡)를 보유했다.
서울 중구에 있는 8억2000만원 상당의 상가도 재산으로 신고했다. 예금은 28억5000만원, 주식은 7억4000만원어치를 보유했다. 새서울레저 콘도 회원권(1억2000만원)도 재산 목록에 올랐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유인촌, 압구정 현대아파트 등 162억 신고…배우자 명의로 90억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