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연세사랑병원, 퇴행성 관절염 치료 `무릎 골수줄기세포` 도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골수줄기세포 치료, 빠른 일상 생활 복귀 도와
연세사랑병원, 퇴행성 관절염 치료 `무릎 골수줄기세포` 도입
퇴행성 관절염은 한 번 발생 시 자연적으로 개선되기 어렵고 통증이 점차 악화되기 때문에 초기에 진단을 받고 치료에 나서는 것이 중요하다. 보행이 어려운 말기 단계의 환자들은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수술이 불가피하지만, 초기~중기 환자의 경우에는 주사치료, 도수치료 등 비수술치료를 통해 증상 호전을 기대해볼 수 있다.

최근에는 스스로 재생이 불가능한 연골에 줄기세포를 주입해 재생을 유도하여 치료하는 '줄기세포 치료법'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 줄기세포 치료는 다른 종류의 세포로 분화할 수 있는 세포를 이용해 손상된 연골 부위에 도포하여 통증을 줄이고 기능을 개선하는 치료 방법이다. 그 중 골수줄기세포 치료는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 평가위원회를 통해 신의료기술 평가제도를 통과하면서 공신력을 갖춘 검증된 치료법임을 인증 받은 바 있다.

골수줄기세포 치료가 관절염 치료로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연세사랑병원은 무릎 골수줄기세포 치료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원내 도입한 골수줄기세포는 환자의 엉덩이 뼈나 장골능에서 자가 골수를 채취한 뒤 원심분리기로 골수혈액을 농축, 분리하여 이를 무릎 연골결손 부위에 주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관절내시경이나 절개를 하지 않는 주사시술이기 때문에 시술 후 통증이 거의 없어 바로 일상 복귀가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진다.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은 "가을을 맞아 등산 등을 즐기는 이들이 많은 가운데 평소 운동을 꾸준히 하지 않고 갑작스럽게 야외 활동에 나서면 부상의 위험이 커지고 무릎, 허리 등 근골격계 통증 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며 "줄기세포 치료는 본래 자신의 연골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의 인공관절 수술에 대한 부담을 느끼던 환자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는 치료법이다"고 말했다.

정래연기자 fodus020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