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추석 상여·선물 지급 여력 부족한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에 인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추가 접수 9월22일까지…선착순 5만명 마감
근로자 20만원 부담시 기업/정부에서 20만원 휴가비 지원
추석 상여·선물 지급 여력 부족한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에 인기
지난 10일 중소기업중앙회가 발표한 '2023년 중소기업 추석자금 수요조사 결과'에 의하면 지난해 추석과 비교해 '올해 추석자금 사정이 곤란하다'는 응답이 26.9%로, 중소기업 4곳 가운데 1곳이 명절 필요 자금 부족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상여금 지급 계획이 있다는 응답은 48.3%로, 지난해에 비해 11.0% 포인트 증가했지만 중소기업 2곳 중 1곳은 상여금 지급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정부의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을 이용해 임직원의 추석 선물을 챙긴다는 묘안이 등장해 중소기업들 사이에 관심을 끌고 있다.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시행중인 사업으로, 기업이 10만원, 정부가 10만원, 근로자가 20만원을 부담하여 총 40만원의 국내 여행경비를 지원하는 제도이다. 금년 사업은 상반기에 이미 모집이 완료되었으나, 정부가 경기 활성화를 위해 오는 22일까지 추가로 5만명의 근로자를 모집하기로 함에 따라 추석 자금 부족에 목마른 중소기업들이 임직원 명절 선물로 활용할 방안에 눈돌리고 있는 것이다.

기업은 추석 선물로 10만원만 지급해도 근로자에게 20만원의 혜택을 줄 수 있다. 근로자는 개인 부담 20만원을 포함 총 40만원으로 주요 여행사가 판매하는 국내여행패키지를 비롯해 호텔·콘도 등의 숙박시설 예약, 항공권·기차·렌터카 등의 교통시설 이용, 테마파크 등 체험·레저 입장권과 등산·캠핑·낚시 용품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직장인들은 늘어난 추석 연휴 기간 중 가족과 여행을 즐기거나 고향을 찾는 귀성 여비로도 활용할 수 있고, 연말까지 사용하지 못한 금액은 돌려받을 수 있어 반기는 분위기다.

한 중소기업 대표는 "실적 부진으로 추석 선물을 지급할 수 있을지 고민스럽던 차에 정부의 휴가 지원 사업으로 명절 휴가비를 챙겨줄 수 있게 되어 한시름 놓았다"며 "정부의 휴가비 지원 사업은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는 물론 임직원 복지에 제한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중소기업주와 근로자들에게도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장환순기자 jangh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