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개인 몸 아니다, 단식 중단을"…민주당 의원들 요청에 이재명 "답 안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기현 '단식 중단 요청'에는 "직접 방문했으면"
"개인 몸 아니다, 단식 중단을"…민주당 의원들 요청에 이재명 "답 안해"
단식 15일차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민주당 의원들에 둘러싸인 채 국회 당대표실에 누워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4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단체로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방문해 15일째 진행하고 있는 단식을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 20여명과 함께 당대표실로 향했다. 이 대표의 단식농성장을 당대표실로 옮겼기 때문이다.

박 원내대표는 이 대표를 만나 "우리 당 의원 모두의 이름으로 단식 중단을 권유하자고 의원들의 뜻을 모아 이렇게 방문했다"며 "민주당 의원들이 윤석열 정권과 더 치열히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힘들어 보여 걱정된다"며 "(의총에서) 당의를 결속해 윤 정권과 힘있게 싸우겠다고 의지를 모으고 다짐했다"고 전했다.

서영교 의원도 "대표가 진두지휘해야 한다. 무모한 검찰 독재를 막고 민주주의를 세우는 데 앞장서겠다"며 "대표의 몸이 개인 몸이 아니고 대한민국 정치를 위해 보존해야 하니 몸을 생각했으면 좋겠다는 게 모든 의원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의원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말씀을 잘 새기겠다"고 답했다. 단식 중단과 관련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소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전체의 뜻을 모아 이재명 대표에게 단식 중단을 간곡히 요청했다"면서 "민생 여러가지 현안과 윤 정부의 폭정 등에 대한 민주당의 의지와 노력을 보여주기 시작했다"고도 했다.

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의 단식 중단을 요청한 것과 관련해서는 "불과 몇 미터도 되지 않는 거리에 있는데 함께 한 공간에서 대한민국 정치를 이끌어가는 입장이니 직접 (방문해) 그런 말씀과 당부를 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