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정위, 오뚜기·광동제약 부당 지원 혐의 조사 착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정위, 오뚜기·광동제약 부당 지원 혐의 조사 착수
공정거래위원회 [최상현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오뚜기와 광동제약의 부당 지원 혐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오뚜기와 광동제약에 각각 조사관을 보내 현장 조사를 벌였다.

공정위는 이들 기업이 내부거래를 통해 부당 지원행위를 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중견 기업집단의 내부거래 현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다수 집단의 부당 지원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시 의무가 있는 자산 5조원 이상의 대기업집단과 달리, 중견 기업집단은 외부 감시가 느슨하고 이사회도 총수 일가 중심으로 구성돼 집단 내 감시도 부족하다.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한 위원장은 "중견기업에서 경영 승계를 목적으로 부당거래가 이뤄지고 있고, 대기업보다 폐해가 적지 않다"며 "총수 일가 중심으로 이사회가 구성돼 집단 내 감시가 부족하고 식품과 의약품, 의류 등 국민 민생과 밀접한 업종에서 높은 영향력을 지니고 있는 만큼 보다 적극적인 감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