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예지, `여의도에는 왜? 정신병원이 없을까` 책 보낸 천하람에 "장애 혐오" 일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예지, `여의도에는 왜? 정신병원이 없을까` 책 보낸 천하람에 "장애 혐오" 일침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6월14일 국회 본회의에서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김 의원 옆은 안내견 조이.<연합뉴스>

'시각장애 피아니스트'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여의도에는 왜? 정신병원이 없을까'라는 책을 보낸 천하람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에게 "정신질환을 가진 사람들에 대한 혐오를 불러일으키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일침을 놨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책을 소개하신 행동이 왜 혐오 표현인지 모르시는 것 같아 말씀드린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혐오 표현은 단순히 개인적인 감정이나 표현 전부를 말하지는 않는다"며 "같은 말이라고 하더라도 약자나 소수자를 향할 때, 특히 소수자들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나 편견이 담긴 동시에 이들이 겪는 차별을 고착화하는 경우 혐오표현이라고 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현재의 정치적 상황이 국민들께서 보시기에 좋은 모습은 아닐 것"이라면서도 "이럴수록 정신질환에 대한 그릇된 편견을 조장할 수 있는 책 제목과 내용을 인용하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디"고 주장했다.

이어 "아무런 편견을 가지고 있지 않았던 국민들께 '정신질환=부정적 정치인'이라는 편견적 이미지를 고착시킬 뿐"이라며 "이미 언론 등으로부터 무분별한 편견과 추측으로 인해 고통받고 계신 분들에게 크나큰 상처만 될 뿐, 우리 국민의힘의 가치인 자유와 인권 보장과는 정반대의 길을 가고 계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천 위원장님의 충정과 국가와 국민을 위한 바른 정치 방향을 위한 노력과 열정이 정신질환에 대한 혐오 표현으로 인용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국민을 '정상성'이라는 어항 안에 가두는 것은 국민의힘이 추구하는 방향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앞서 천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여당 의원 109명 전원에게 '여의도에는 왜? 정신병원이 없을까'라는 제목의 책과 편지를 보냈다"며 "우리 당부터 정신 차리자는 뜻"이라고 밝혔다.

그는 책에 대해 "우리에 관한 이야기다. 구구하게 책 내용을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며 "제목이 모든 것을 말해주니까요"라고 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김예지, `여의도에는 왜? 정신병원이 없을까` 책 보낸 천하람에 "장애 혐오" 일침
천하람 위원장이 여당 의원 전원에 보낸 책 사진<천하람 위원장 페이스북 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