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檢 뉴스타파·JTBC 압수수색에 "윤석열 정권 언론자유 말살하는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검찰이 뉴스타파와 JTBC를 상대로 압수수색에 나선 것을 두고 "윤석열 정권은 진정 언론자유를 말살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한민수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이 정권에서 언론사 압수수색은 일상이 돼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대변인은 "검찰이 '김만배-신학림 녹취파일'과 관련해 뉴스타파, JTBC 본사 사무실과 기자들의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며 "정권에 비판적이면 그곳이 어디든 상관없이 밀고 들어가겠다는 대언론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이어 "명백한 언론탄압"이라며 "무도한 윤석열 정권이 정치 검찰을 앞세워 언론에 대해 칼춤을 추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대변인은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국회 인사청문 자료 유출을 빌미로 MBC본사와 기자 주거지를 압수수색한 것이 불과 3개월여 전"이라며 "이제 언론인들은 정부를 비판하는 기사를 쓰기 전에 압수수색부터 걱정해야 할 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압수수색의 의도는 누가 봐도 뻔하다"며 "비판 언론에 확실한 보복을 가함으로써 모든 언론사들이 정권에 거슬리는 보도는 엄두도 내지 못하도록 만들겠다는 심산"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국가반역죄' '1급 살인죄' '폐간'을 운운하며 언론을 겁박하는 사이에 검찰은 빛보다 빠른 속도로 압수수색을 감행하는 것이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이라며 "무자비한 언론 탄압은 부메랑이 되어 결국 정권으로 돌아갈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지난 대선 국면에서 이뤄진 대장동 사건 관련 허위 보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이날 뉴스타파와 JTBC를 상대로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대선개입 여론조작 사건' 특별수사팀(팀장 강백신 반부패수사3부장)은 오전 서울 중구 뉴스타파와 서울 마포구 JTBC 본사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압수수색 절차를 진행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민주, 檢 뉴스타파·JTBC 압수수색에 "윤석열 정권 언론자유 말살하는가"
뉴스타파 직원들이 14일 오전 대장동 허위 보도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위해 서울 중구 뉴스타파를 찾은 검찰 관계자들과 대치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