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韓, 中 저가공세에 `속수무책`] 韓 배터리 3사 힘 빠질 때… 中은 점유율 증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엔솔·삼성 SDI·SK온
합산점유율 23.8%로 하락
中 기업 41% → 53% 대조
최근 국내 배터리 3사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소폭 하락한 반면 중국 업체들이 빠르게 점유율을 키우고 있다.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는 14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코리아 어드밴스드 배터리 컨퍼런스'를 열고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 LG에너지솔루션·삼성SDI·SK온의 합산 점유율이 2021년 30.4%에서 2022년 24.1%, 2023년 상반기 23.8%로 줄어드는 추세라고 밝혔다.

반면 같은 기간 중국 CATL과 비야디(BYD)의 합산 점유율은 41.6%에서 50.5%, 52.5%로 오름세를 지속했다.

CATL은 세계 배터리 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으며 LG에너지솔루션과 비야디가 2위 자리를 다투고 있다.

중국을 제외한 시장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이 1위를 유지했다.

다만 점유율 경우 2021년 35.4%, 2022년 30.0%, 올해 상반기 28.7%로 하락세다.

같은 기간 중국 CATL 점유율은 13.9%, 22.5%, 27.2%로 오르며 LG에너지솔루션의 뒤를 바짝 뒤쫓았다.


중국을 제외한 시장에서도 국내 3사의 합산 점유율은 2021년 55.7%, 2022년 54.1%, 올 상반기 48.4%로 하락하며 50% 아래로 내려갔다.
글로벌 시장에서 중국 전기차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중국 배터리도 덩달아 약진하고 있다고 SNE리서치측은 전했다.

김광주 SNE리서치 대표는 "국내 3사의 점유율이 지속해서 감소 중이지만, 유럽과 북미지역 증설을 바탕으로 향후 50% 이상으로 반등할 것"이라며 "중국 이외 지역에서는 국내 3사 모두 '톱6'에 안착했으며, 지역별로도 '톱6' 의존도는 계속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韓, 中 저가공세에 `속수무책`] 韓 배터리 3사 힘 빠질 때… 中은 점유율 증가
톱7 배터리 제조사별 시장점유율. SNE리서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