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韓·美 `AI·6G·오픈랜·양자기술` 개발 함께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韓·美 `AI·6G·오픈랜·양자기술` 개발 함께한다
박윤규(왼쪽 여섯번째) 과기정통부 차관을 비롯한 한미 양국 관계자들이 한미 ICT 정책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한국과 미국이 AI(인공지능)와 오픈랜, 6G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국제규범을 공동 논의하는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첨단 디지털 분야에서 디지털 신질서를 주도하고 정부뿐 아니라 민간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미국 워싱턴DC에서 12일(현지시간) '제7차 한미 ICT 정책 포럼'을 열고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고 14일 밝혔다. 한미 ICT 정책 포럼은 2013년 미 국무부 제안에 따라 추진돼 올해로 7회차를 맞았다. 이번 포럼은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과 나다니엘 픽 미 국무부 사이버공간·디지털정책 담당대사의 개회사로 시작했다.

한국 대표단은 정부 17명, 민간 23명 등 총 38명의 민관 합동으로 구성했다. 양국은 포럼을 계기로 디지털 경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오픈랜, 6G, AI, 양자기술 등에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공동선언문에는 △z화 △ 통신 공급망 다양성 제고를 위한 기술 지원 △ 디지털 국제규범 공동 논의와 글로벌 연대 방안 모색 △AI 거버넌스 정립을 위한 다자기구 협력 △ 클라우드 산업 성장을 위한 R&D, 인적교류 등의 내용이 담겼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워싱턴에서 미 정부 고위급 인사들과의 릴레이 면담을 통해 한미 간 디지털 협력의 범위를 확장했다.
박 차관은 "이번 워싱턴 방문을 통해 논의된 정상회담 후속 조치 성과들을 고도화시켜 세계 최고 수준의 디지털 역량을 확보하고 디지털 질서 정립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김나인기자 siz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