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참 기묘하네"…`1000년 된 외계인 시신` UFO청문회 떠들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참 기묘하네"…`1000년 된 외계인 시신` UFO청문회 떠들썩
멕시코 의회 UFO 청문회서 한 남성이 '외계인 시신'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한 물체. 로이터

미국에 이어 멕시코 의회에서도 UFO(미확인비행물체)에 대한 청문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언론인이자 UFO 전문가라고 자처한 이가 '외계인의 시체'라고 주장하는 물체를 들고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 12일(현지시간) 멕시코 의회에서 UAP(미확인비행현상)의 스페인어 약자인 FANI를 주제로 열린 청문회에서 멕시코 언론인 호세 하이메 하우산은 미라처럼 보이는 두 개의 유물을 공개했다.

유리케이스에 담겨 전시된 이 작은 물체는 양손에 세 개의 손가락과 길쭉한 머리를 가졌고, 일견 뒤틀리고 쪼그라든 미라처럼 보인다. 탄소연대측정 결과 약 1000년 전의 것으로 분석됐으며, 이런 증거가 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게 마우산의 주장이다.

"참 기묘하네"…`1000년 된 외계인 시신` UFO청문회 떠들썩
멕시코 의회 UFO 청문회서 한 남성이 '외계인 시신'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한 물체. 연합뉴스

마우산이 이를 발견했다고 밝힌 지역은 2017년 페루의 나스카 인근의 모래 해안 깊은 곳으로, 이 근방은 거대한 지상 그림인 나스카 라인으로 유명하다. 하늘에서 내려다봐야만 형상을 제대로 볼 수 있는 나스카 라인은 고대 원주민 공동체에서 그린 것으로 여겨진다.

마우산은 "우리는 지구상의 다른 어떤 종과도 관련이 없는 비인간 표본을 다루고 있으며, 모든 과학기관이 이를 조사할 수 있는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고 말했다.

호세 데 헤수스 잘체 베니테스 멕시코 해군 보건과학연구소장은 유해에 대해 엑스레이와 3D 복원 및 DNA 분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시체들은 인간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단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AP통신에 따르면 2017년 페루에서도 이와 유사한 미라가 발견된 적이 있으며, 이에 대한 페루 검찰의 조사 결과 사람의 손에 의해 제조된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과학자들 사이에선 좀 더 정밀한 조사의 필요성과 함께 회의적인 반응이 제기되고 있다. 3시간 이상 이어진 청문회에서 참석자들은 발언에 앞서 진실만을 말할 것을 선서했으며, 멕시코 의원들은 특별한 입장을 취하진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지난 7월말 미국 의회에서도 이와 유사한 주제로 청문회가 열린 바 있다. 이 자리에는 미 정보요원을 지낸 공군 소령 출신 데이비드 그러시가 참석, 미 정부가 UAP 관련 기기와 이를 조종하는 비인간 존재의 유해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