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尹, 3부 장관 교체… `국정 피로감` 떨쳐낼 돌파구 계기 되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尹, 3부 장관 교체… `국정 피로감` 떨쳐낼 돌파구 계기 되길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왼쪽부터),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의 2차 개각 발표 브리핑에 배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국방부,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의 장관을 교체했다. 지난달 교체한 산업통상자원부를 포함하면 중폭 개각 수준이다. 문제가 됐던 부처의 장관 교체로 내각에 쇄신 바람을 불어넣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신임 국방부 장관에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 신임 문체부 장관에 유인촌 대통령실 문화체육특보, 여가부 장관에 김행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을 각각 지명했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 박보균 전 장관은 K콘텐츠 지원 강화 등 국정과제 이행에 소극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종섭 현 국방부장관은 해병대 고(故) 채 모 상병 사고 관련 해병대 조사과정에서 중심을 잡지 못해 불필요한 수사외압 논란을 불렀다. 여성가족부 김현숙 장관은 세계스카우트잼버리대회의 파행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지난달 경질된 산업부 이창양 장관은 윤 정부의 1호 국정 정상화 분야인 탈원전정책 폐기 기조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았었다. 일단 이날 지명된 새 장관 후보자들은 각각 그 분야에 익숙하고 경력을 쌓아왔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신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홍범도 장군 흉상 논란에서 윤 정부의 국정철학에 입각해 대통령실의 입장을 잘 대변했다. 무엇보다 최전방 사단장과 합참 작전본부장 등을 역임해 안보관도 투철하다. 유 문체부 장관 후보자는 이명박 정부에서 이미 문체부 장관을 역임해 조직 장악력을 갖췄고, K콘텐츠산업에 대한 이해도도 높다. 김 여가부 장관 후보자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을 역임했고, 국민의힘 비대위원으로 활동해 여가부의 순조로운 폐지를 잘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그럼에도 벌써부터 야당은 이번 개각에 대해 '꼬리 자르기 개각' '오기 인사'라는 비판을 하고 있다. 국회 인사청문회가 만만치 않을 것임을 예고한다. 윤 대통령도 그 점을 모를 리 없었을 것이다. 리스크를 감수하고 발탁한 만큼 장관 후보자들은 소임을 다해야 할 것이다. 현 윤석열 정부 1차 내각은 엄혹한 경제·안보 상황에서 국민 기대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하고, 활력이 없어 보인다. 외교안보에서는 대통령 혼자 뛰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이번 개각으로 '국정 피로감'을 떨쳐낼 돌파구를 마련하길 바란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