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신냉전 서막 북·러 회담… 한미일 공조 강화로 격랑 넘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신냉전 서막 북·러 회담… 한미일 공조 강화로 격랑 넘어야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정상회담을 열었다. 2019년 4월 블라디보스토크 회담 이후 4년 5개월 만에 이뤄진 대면 회담이다. 푸틴 대통령이 먼저 회담 장소에 도착해 김 위원장을 맞았다. 두 사람은 우주기지를 함께 시찰한 뒤 회담에 들어갔다.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러시아와의 관계는 북한의 최우선 과제"라며 "북한은 반제자주전선에서 언제나 러시아와 함께 할 것"이라고 했다. 회담은 약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양국 대표단이 배석한 확대 회담을 약 1시간 30분 동안 가졌고, 통역만 배석하는 일대일 단독 회담을 약 30분가량 이어갔다. 회담을 마친 뒤 두 사람은 만찬을 하며 밀월을 과시했다. 김 위원장은 오는 16일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도 만날 예정이다.

회담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푸틴 대통령의 말을 들어보면 어떤 의제들이 오고갔는지를 유추할 수 있다. 회담 개시 전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인공위성 개발을 도울 것"이라며 "이는 이번 회담이 우주기지에서 열리는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 위원장과 군사기술 협력 등 모든 주제를 두고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외무부도 "대북 인도적 지원을 포함해 모든 이슈가 논의될 수 있다"고 밝혔다. 분명히 무기 거래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을 것이다. 이날 푸틴 대통령은 로켓 기술을 북한에 전수할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로켓은 사실상 장거리 미사일과 구조가 똑같아 러시아의 로켓 기술 이전은 북한의 ICBM 기술이 완성에 가까워지는 계기가 될 것이다.

북러 관계는 그동안 냉온탕을 오갔다. 냉전시대엔 끈끈한 관계였으나 한국과 소련의 수교, 소련 해체 등을 겪으면서 소원해졌다가 작년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다시 가까워졌다. 이번 정상회담으로 양국 관계는 더욱 긴밀해질 것이다. 군사 분야를 넘어 전략적 수준으로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는 신냉전의 서막이 올랐음을 상징한다. 이제 굳건한 한미일 삼각 공조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한국은 한미일 공조 강화로 신냉전의 격랑을 넘어야 한다. 우리가 맞닥뜨린 현실을 직시하면서 치밀한 공조 방안을 적극적으로 찾아내는 게 화급한 과제가 됐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