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북러회담·협력, 尹 자극때문" 국힘 "대북송금당이 적반하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野 "4년 5개월 만 北露 정상회담, 협력강화는 모든 관련국 불행…'자유 가치연대·군사협력' 자극한 尹이 일등공신"
與 "文정권 때 北 도발여력 줘놓고, 국제사회 비판에 얼토당토않은 탓…차라리 韓美日공조 흠집내고싶다 하라"
민주 "북러회담·협력, 尹 자극때문" 국힘 "대북송금당이 적반하장"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들어간 13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보도를 보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은 러시아 극동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4년 5개월만에 다시 성사됐다.<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 회담하며 반미(反美) 연대를 노골화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한미일 협력을 취하고 공개적으로 러시아를 자극해서' 초래된 일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전 세계에서 규탄하는 북한·러시아와 같은 명분을 들어 뜬금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북로(北露) 정상회담 계기 권칠승 수석대변인의 국회 브리핑을 통해 "동북아 안정과 세계 평화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위험한 결탁", "양측의 전쟁물자 지원과 첨단 군사기술 협력은 양국은 물론 모든 관련국에 불행을 초래할 뿐"이라고 우려 표명을 전제하면서도 윤 대통령을 한층 분명한 어조로 비난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4년5개월 만에 북러 정상이 만나도록 만든 일등 공신은 윤 대통령"이라며 "정상외교 석상에서 러시아를 공개적으로 자극해 북한에 급속하게 경도되도록 만들었다. 한미일 군사협력을 통해 동북아의 위협에 공동 대응하겠다고 했지만, 오히려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을 부추겼다"고 탓했다.

북로 간 기술·경제협력에 따른 북한 탄도탄 기술 개발, 대북제재망 무력화도 기정사실화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말한 가치·자유 연대가 결과적으로 동북아를 한미일과 북중러의 대결 구도로 굳히고 있다"며 "동북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북러 군사·경제 협력을 차단할 대책을 밝히라"고 윤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이에 유상범 수석대변인 논평으로 "뜬금없이 윤석열 정부 탓"이라며 "국내외적 비판에 가만히 있을 수는 없으니 비판은 해야겠고, 지금의 상황을 초래한 자신들의 과오를 덮자니 얼토당토않은 탓을 하는 것이다. 북한이 러시아와 전쟁물자 지원과 첨단 군사기술 협력을 운운할 여력을 만들어준 이가 누구냐"고 따졌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북한의 핵포기는 커녕 온갖 퍼주기로 도발 준비를 할 수 있게 만든 것은 다름아닌 문재인 정권"이라며 "가치연대인 '한미일 공조가 북러 밀착을 불러왔다'는 논리는 북러의 주장과 무엇이 다른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노력이 되레 북한을 자극했다는 궤변에 국민은 헛웃음만 나온다"고 했다.
이어 "그렇게나 안보불안 걱정하는 민주당은 왜 그토록 안보수장 자리를 정쟁에 이용하나. 유엔 대북 제재망 무력화를 이야기하는 민주당은 왜 유엔산하 IAEA(국제원자력기구) 조사는 못 믿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인권회의'는 왜 애써 외면하나"라며 국방부 장관 탄핵 엄포, '오염수 정쟁', 북한인권 논쟁을 상기시켰다.

그는 "유엔 제재도 무시한 (경기도지사 시절 쌍방울 그룹을 통한) '대북송금 스캔들'로 조사를 받는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이 유엔 제재를 언급하니 소가 웃을 일"이라며 "차라리 한미일 공조에 흠집을 내고 싶다 고백하라", "북러 회담과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 엄중한 시기에 민주당의 뜬금없는 적반하장이야말로 안보자해"라고 쏘아붙였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