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무기거래 때문?…크렘린 "북러 정상 합의문 서명 계획 없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무기거래 때문?…크렘린 "북러 정상 합의문 서명 계획 없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회담을 열고 악수하고 있다. 두 정상이 회담하는 것은 2019년 4월 이후 4년 5개월 만이다. [스푸트니크 제공/ 아무르[러시아]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크렘린궁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 뒤 어떤 문서에도 서명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김 위원장과 푸틴 대변인은 러시아 극동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정상회담을 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정상회담 뒤 공동선언문을 포함한 어떤 형태의 문서에도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우주기지 주요 시설을 함께 시찰하고 양국 대표단이 배석한 확대 회담을 약 1시간 30분 진행했다. 이후 통역만 배석하는 일대일 단독 회담이 약 30분가량 이어졌다.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위반에 해당하는 무기 거래를 포함, 군사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돼 국제사회가 우려하고 있다.

이와 관련, 페스코프 대변인은 자국 방송 '로시야' 인터뷰에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유엔과 안보리에서의 입지를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이는 북한과 관계의 추가적 발전에 방해가 될 수 없고, 돼서도 안 되며 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외부로부터의 어떠한 '지적'과 '고함'에도 우리는 우리와 우리 이웃(북한)에 이익이 되는 방식으로 이웃과의 관계를 건설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양국의 전면적 관계는 군사협력, 안보 분야에서의 현안과 관련한 의견 교환 등과 같은 민감한 분야에서의 대화와 공조도 암시한다"며 "이는 두 주권 국가의 문제로 제3국의 우려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