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와 전쟁한 베트남, 국익 위해 미국과 손잡다...`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관계 격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바이든, 국빈 방문해 쫑 서기장과 회담…공급망·반도체·희토류 협력
890만달러 상당 군수 지원…바이든, 인권 문제 중요성 강조
미국이 동남아에서 대(對) 중국 포위망 구축을 위해 베트남을 끌여들었다. 미국과 베트남은 양국 관계를 가장 높은 단계인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격상했다. 미국과 전쟁까지 벌인 베트남이 국익을 위해 미국과 손잡은 모양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베트남을 국빈 방문해 권력서열 1위인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과 만난 자리에서 양국 관계 강화 및 경제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합의했다.

베트남 공산당 외교위원회는 바이든 대통령과 쫑 서기장의 회담이 끝난 뒤 평화, 협력,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양국 관계를 이같이 격상했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 관계는 50년 동안 갈등에서 정상화를 거쳐 새롭게 격상된 단계로 올라갔다"고 평가한 뒤 "방문 기간에 경제와 기후 및 다른 사안에서도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쫑 서기장은 "합의를 이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그래야만 우리는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다"고 화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쫑 서기장의 초청으로 이틀간 현지를 방문하기 위해 이날 오후 4시께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도착했다.

바이든은 2021년 1월 대통령에 취임한 이후 베트남을 처음 방문했다. 또 국교 정상화 이후 현지를 방문한 5번째 미국 대통령이 됐다.

'비동맹'을 표방하는 베트남이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은 나라는 한국과 인도, 러시아, 중국 등 4개국뿐이다. 한국과 베트남은 지난해 12월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에서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로 격상했다. 미국과 베트남은 1975년 베트남 공산화 이후 외교 관계를 단절했다가 1995년 7월 국교를 정상화한 데 이어 2013년 7월 포괄적 동반자 관계를 맺었다. 미국은 베트남의 가장 큰 수출 시장이다.

지난해 베트남의 대미 수출액은 전년 대비 13.6% 늘어난 1093억9000만달러(약 146조원)로 집계됐다. 베트남은 주로 의류와 신발, 스마트폰, 목재가구를 미국에 수출한다.

양국 간 교역액은 작년에 1238억6000만달러(165조원)로 전년 대비 11% 늘었다.

미국의 대 베트남 직접 투자는 1200여건에 금액으로는 110억달러(14조7000억원)를 넘어섰다.

미국은 베트남과의 외교 관계를 격상함으로써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에 대한 견제 기반을 한층 더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악관은 회담 뒤 별도 보도자료를 통해 "양국 관계의 역사적인 전략 동반자 관계 격상으로 전세계적 도전들에 대해 공동으로 대처할 계기가 마련될 것을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백악관은 특히 양국간 새로운 반도체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중국을 대체할 공급망 확충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스마트폰과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희토류 공급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도 체결됐다. 베트남은 중국 다음으로 희토류 매장량이 많은 국가다.

인텔, 구글, 앰코 테크놀로지와 보잉 등 다수의 거대 기업 고위 관계자들도 이번 방문에 동행해 11일 열리는 양국 간 비즈니스 회의에 참석한다.

인텔은 베트남 남부에 반도체 조립·테스트 공장을 두고 있다. 백악관에 따르면 보잉은 베트남 에어라인에 737 맥스 기종 50대를 판매하는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미국은 또 양국간 안보 협력 강화 차원에서 베트남에 890만달러 상당의 군수 물자 지원 방안도 발표했다. 베트남은 오랜 기간에 걸쳐 러시아제 무기를 수입해 군 현대화를 진행해왔다.

뉴욕타임스(NYT)도 올해 3월 작성된 베트남 정부 문서를 근거로 베트남이 미국과 거리를 좁히고 있는 와중에도 러시아 무기 수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존 파이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새로운 파트너십은 베트남이 미국을 비롯해 우리의 동맹으로부터 무기를 들여오는 것을 가능케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인권의 보편성을 강조하고 표현 및 집회 결사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 분야에서 진전이 양국 협력에 중요하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에 따르면 베트남 당국은 2018년 이후로 시민운동가 등 최소 163명에 대해 반국가 활동 혐의로 유죄 판결을 내렸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美와 전쟁한 베트남, 국익 위해 미국과 손잡다...`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관계 격상
(하노이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10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부터 이틀간 베트남을 국빈 방문하며 양국 관계 강화·경제 협력 확대에 나설 전망이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