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신임 李방통위원장, 오직 공정의 잣대로 현안 풀어나가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신임 李방통위원장, 오직 공정의 잣대로 현안 풀어나가길
이동관 신임 방송통신위원장이 2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연합뉴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28일 취임했다. 이 위원장처럼 인선에서부터 논란의 한가운데 있었던 방통위원장 지명자는 별로 없었다. 야당은 그의 이명박 정부 청와대 홍보수석 재직 시 일을 들어 그가 방통위원장이 되면 윤석열 정부의 '방송장악'을 진두지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들만의 시각에서 나온 것으로 차치하더라도, 그만큼 오늘날 방송의 공정성과 독립성이 중대하고 경각에 달렸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

그 방송의 편향성에 가장 무거운 책임은 전임 정부를 맡았던 더불어민주당이 져야 할 것이라는 데에 대다수 국민들은 동의할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KBS와 MBC 두 공영방송의 이사진과 경영진을 친정권 인사로 무리하게 교체했다. 이 과정에서 한 방송사 이사는 김밥 구매 법인카드 문제까지 들춰내 망신을 주는 등 치졸한 방법을 동원했다. 여기에 전국언론노조 산하 양 방송사의 노조까지 문 정부에 호의적인 인사를 반기고 그렇지 않은 이사진과 경영인을 내치는데 한몫했다. 그 결과 양대 공영방송은 인사와 보도에서 노조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노영방송'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게 됐다. 정권이 교체되자 이들은 '친문정권' 기조의 연장선에서 '반(反)윤석열 정부' 성향을 노골적으로 보여왔다. 최근 양대 공영방송의 후쿠시마 오염처리수 관련 보도는 그것을 여실히 보여준다. 공영방송이라면 과학적 사실에 근거해 보도함으로써 국민 생활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야 하는데, 한가한 수산시장을 보여주고 위험성을 과장하는 패널들을 출연시키는 등 공포를 조장하는 중이다.


이 방통위원장은 취임사에서 "공영방송은 독과점적 특혜를 당연시하면서도 노영방송이라는 이중성으로 정치적 편향성과 가짜뉴스 확산은 물론 국론을 분열시켜 온 사실을 부정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헌법에 보장된 언론의 자유는 책임이 따른다. 무책임하게 가짜뉴스를 확산시키거나 특정 진영의 정파적인 이해만을 대변하는 행태는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다. 한쪽으로 기운 공영방송을 똑바로 세우는 것이 지금 이 위원장에 부여된 가장 시급한 과제다. 이밖에 공영방송의 구조개혁, 뉴스 포털 시장의 독과점 해소, 소셜미디어 등의 가짜뉴스 확산 문제, 방송 미디어 콘텐츠산업의 경쟁력 제고 등 현안이 산적해 있다. 이 위원장은 오직 공정의 잣대로 현안들을 풀어나가길 바란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