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청년 백수 126만명… 헛도는 일자리정책, 대통령이 직접 챙기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청년 백수 126만명… 헛도는 일자리정책, 대통령이 직접 챙기라
서울 시내 한 고용복지센터에서 구직자들이 일자리 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졸업은 했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청년 백수'가 126만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27일 통계청이 내놓은 경제활동인구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다. 이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15∼29세 청년층 인구(841만6000명) 가운데 재학·휴학생을 제외한 최종학교 졸업자는 452만1000명에 달했다. 이 중 126만1000명이 미취업 상태였다. 미취업 졸업자의 세부 특성을 보면 4년제와 3년제 이하 대학 졸업자, 대학원 졸업 이상자 등 대졸 이상자가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고졸 이하는 46.2%였다. 미취업자들은 주로 직업훈련을 받거나 취업 관련 시험 준비를 위해 학원·도서관 등에 다녔다고 응답했다. '집 등에서 그냥 시간을 보냈다'는 응답도 4명 중 1명꼴로 나왔다.

이렇게 청년 백수는 126만명에 달하는데 정작 중소기업은 심각한 인력난에 아우성이다. 중소기업에 취직하느니 차라리 그냥 쉬겠다는 게 청년들 심사인 것 같다. 이를 나무랄 수는 없을 것이다. 중소기업은 대기업과 비교해보면 급여, 퇴직 이후의 보상은 물론 근로조건까지 열악하다. 이러니 대기업 정규직 모집 경쟁은 박이 터지고, 중소기업은 일손을 구하지 못하는 현상이 빚어지는 것이다. 청년층 빚 문제도 심각하다. 일자리를 못 구하니 빚만 쌓여간다. 연체율도 덩달아 올라간다. 이런 와중에 비록 단기 일자리이긴 하지만 노인들만 일자리가 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노동계까지 '정년 연장' 카드를 전면에 꺼내 들었다. 정년 연장은 청년 일자리를 앗아갈 수 있다. 두 세대가 공존할 수 있는 길을 찾는게 시급해졌다.


이 정도 상황이면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 대통령의 말 한마디 행동 하나는 그렇지 않은 경우와 차이가 크다. 대통령 호통에 올초 반도체 시설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율이 두 배 이상 올라간 것이 대표적 사례다. 청년층은 미래 경제활동과 출산의 중추다. 청년들이 백수로 놀고 있는 나라에 미래가 있을 리 없다. 대통령이 열의를 갖고 청년층 일자리 문제를 직접 챙겨야할 때가 왔다. 대통령이 소매 걷어붙이고 앞장서고, 정부기관과 기업들은 뒤에서 밀어준다면 돌파구는 반드시 열리기 마련이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