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하성 짜릿한 만루홈런…"매일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뛴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하성 짜릿한 만루홈런…"매일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뛴다"
김하성이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 2회말 만루 홈런을 치고 있다.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우리 팀 선수들은 모두 매일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뛰고 있습니다."

빅리그 데뷔 3년만에 짜릿한 첫 만루홈런을 기록한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지역지 더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을 통해 소감을 이렇게 밝혔다.

김하성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서 만루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4타점 2득점 1도루로 맹활약하며 팀의 6대2 승리를 견인했다.

김하성은 자기 말처럼 MLB 데뷔 후 온 힘을 다해 매 경기를 치르고 있다. 끈질기게 투수와 상대하고, 출루한 뒤엔 상대 배터리의 틈을 집요하게 노려 도루를 노린다. 부상 위험은 아랑곳하지 않는다. 지난 달 31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나온 태그업 장면이 대표적이다.

그는 태그업을 시도하다 포수와 충돌해 오른쪽 어깨를 다쳤지만, 극심한 통증 속에도 기어가서 홈 플레이트를 찍는 투혼을 발휘했다.

김하성은 팀 분위기도 바꾸고 있다. 더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은 이런 배경을 설명하며 김하성의 코멘트를 소개했다.

김하성은 경기 후 중계방송사와 인터뷰에서 만루홈런에 관해 담담하게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첫 만루 홈런을 쳐서 기분 좋지만, 팀이 이겨서 더 기분 좋다"라며 "오늘의 기운이 내일 경기에서도 이어질 수 있도록 잘하겠다"고 말했다.


'베이스를 돌면서 어떤 생각을 했나'라는 질문엔 "기분 좋았지만, 그냥 덤덤하게 뛰었다"고 했다. 이어 "경기에서 이기기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이런 생각이 경기력을) 유지하는 데 좋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밥 멜빈 샌디에이고 감독은 김하성이 팀 전력과 팀 분위기에 좋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멜빈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김하성이 올 시즌 몇 개의 홈런을 쳤는지 반문한 뒤 "17개? 지금 추세라면 20홈런을 칠 것"이라며 "김하성은 주전 1번 타자로 좋은 기량을 발휘하고 있다. 출루하고 안타 치고 도루까지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하성은 1번 타자로 본인에게 요구되는 것이 무엇인지 잘 이해하고 있다. 수비력도 누구 못지않게 잘한다. 그는 정말 대단한 선수가 됐다"고 덧붙였다.

메이저리그에서 만루 홈런을 친 한국인 타자는 최희섭(1개), 추신수(4개), 강정호(1개), 최지만(2개)에 이어 김하성이 5번째다. 2018년 9월 8일 최지만이 탬파베이 레이스 유니폼을 입고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상대로 만루포를 친 뒤 약 5년 만에 한국인 만루 홈런이 나왔다. 김하성은 한국 KBO리그에서는 홈런 133개 중 4개를 만루포로 장식했다.

김하성은 이날 선전으로 시즌 타율 0.278에서 0.280(414타수 116안타)으로 올랐다. 홈런은 17개, 타점은 49개, 득점은 71개, 도루는 28개로 늘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