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한경협 출범… 경제 살리기 힘 보태 존재이유 증명하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22일 임시총회를 열고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로 새 출범한다. 전경련은 임시총회에서 기관 명칭을 한경협으로 변경하는 안건을 처리한다. 또 류진 풍산그룹 회장을 한경협 회장으로 선임해 지난 반년 간의 김병준 회장직무대행 체제도 끝낸다. 한경협은 지난 1961년 전경련 전신으로 설립된 경제단체의 이름이었다.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을 비롯해 기업인 13명으로 출범했던 1기 한경협이 그 시초다. 지난 1968년 회원사가 전국 각지 160여개 기업으로 늘면서 전경련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이제 55년만에 옛 이름을 찾은 셈이다.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사태로 전경련을 탈퇴했던 삼성,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도 재가입해 한경협에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이렇게 새로 출범하는 한경협에 거는 기대가 크다. 하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도 산적하다. 우선 '정경유착'이라는 꼬리표를 떼야 한다. 앞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한경협 가입 여부 등을 논의하면서 정경유착 행위가 있을 시 즉시 탈퇴 등을 권고했다고 한다. 이를 보면 정경유착을 되풀이하지 않을 것이란 확신을 아직까지 심어주지 못하고 있다. 반드시 정경유착 고리에서 벗어나 한국 기업들의 구심점 역할을 해내고 재계 대표 기구라는 위상도 회복해야할 것이다. 시장경제 싱크탱크로 거듭 나는 것도 중요하다. 산하 연구기관인 한국경제연구원을 흡수하는만큼 미국 헤리티지 재단과 같은 싱크탱크형 경제단체로 변모해야 할 것이다. 정책 개발과 대안 제시, 국내외 네트워크 강화 등에 각별히 신경을 써 현안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처해 영향력있는 싱크탱크로 성장해야 한다.

무엇보다 한경협은 초심으로 돌아가 경제 살리기에 힘을 보태야할 책무가 있다.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한국 경제가 사면초가다. 수출은 줄어들고 이에따라 무역수지 적자도 갈수록 눈덩이다. 게다가 우리 수출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의 부동산 위기가 심상치 않다. 고금리 기조를 이어가는 미국의 움직임도 우리를 옥죄고 있다. 한경협의 어깨가 무겁다. 경제를 지켜나갈 중심축으로 거듭 나야 한다. 이를 통해 존재 이유를 국민들 앞에 보여줘야 할 것이다.

[사설] 한경협 출범… 경제 살리기 힘 보태 존재이유 증명하길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