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관심 집중된 국내 연구진 `상온 초전도` 논문, 검증 관문 넘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관심 집중된 국내 연구진 `상온 초전도` 논문, 검증 관문 넘어야
한국 연구진이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상온 초전도체. 연합뉴스



국내 연구진이 상온 초전도체를 개발했다는 논문이 공개돼 국내외 학계의 지대한 관심을 받고 있다. 퀀텀에너지연구소 연구진 등은 지난달 22일 논문 사전공개 사이트 '아카이브'에 상온과 대기압 조건에서 초전도 현상을 보이는 초전도체 물질 'LK-99'에 관한 논문을 공개했다. 초전도 현상은 K30도(-243도) 아래의 초저온과 초고압의 특별한 장치 내에서나 가능하다는 것이 현재까지 과학적 사실이다. 따라서 국내 연구진의 논문과 실험실 수준의 재현이 최종 검증된다면, 이는 과학교과서를 다시 써야할 사건이 된다. 그 때문에 세계 많은 과학자들이 관심을 보였고 이론적 검증과 재현을 시도하고 있다.

미국 로렌스버클리국립연구소의 시니드 그리핀 연구원은 논문의 방식대로 시뮬레이션 한 결과, 초전도 현상이 일어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중국 화중과학기술대학교도 중국 동영상 플랫폼 빌리빌리에 초전도 'LK-99' 합성에 성공했다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작은 물질이 공중에 떠 쓰러지거나 일어서는 것을 반복하는데, 이는 반(反)자성 현상을 일으키고 있음을 시사한다. 다만 전기저항이 제로(0)인지는 추가 실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국초전도저온학회도 2일 검증위원회를 구성하고 검증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학회는 일단 퀀텀에너지연구소가 공개한 데이터와 공개된 영상으로는 LK-99가 상온초전도체라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사실 이들의 논문이 검증 전 자유롭게 논문을 발표할 수 있는 아카이브에 공개된 것도 학계의 검증을 원한다는 메시지다.

양자컴퓨팅, 초고효율 송전, 자기부상열차, 자기공명영상(MRI) 의료 등 응용 분야가 무궁무진한 초전도 현상의 상온 실현은 과학기술계에 금단의 영역에 속했다. 이런 분야에서 국내 연구진의 논문이 세계적 관심을 받는 것 자체가 의미심장하다. 이 논문으로 인해 국내는 물론 해외 주요국의 주식시장에서 관련주가 들썩였다. 그러나 이전에도 세계적으로 상온 초전도체 관련 논문이 여럿 있었고, 검증 결과 불가능한 것으로 판명났다. 이번 국내 연구진의 상온 초전도체 개발 논문도 검증이란 관문을 넘어야 할 것이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