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애플도 `생성형 AI` 가세…상품 개발에 `애플GPT` 쓴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애플도 `생성형 AI` 가세…상품 개발에 `애플GPT` 쓴다
사진=로이터

애플도 생성형 AI(인공지능) 흐름에 발을 담갔다. 최근 몇달 간 내부에 여러 팀을 통해 AI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생성형 AI와 관련해 발표할 만큼 구체적인 방향이 완성된 상태는 아니며, 개발작업을 거쳐 내년쯤 관련 발표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내부적으로 '애플 GPT'라고 부르는 AI 기반 챗봇을 자체 개발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 챗봇은 머신러닝 연구용 프레임워크인 '구글 JAX'를 바탕으로 자체 프레임워크인 '에이작스(Ajax)'를 구축해 LLM(대규모언어모델)을 만들었다. 애플 GPT는 그 위에서 작동한다. 오픈AI의 챗GPT, 구글의 바드 같은 제품은 LLM 위에서 구동된다. 이 챗봇은 훈련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텍스트를 요약하고 질문에 대답한다. 내부적으로는 제품 시제품 개발에도 사용되고 있고 웹 애플리케이션 형태로 쓸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애플은 잠재적인 개인정보보호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포함해 여러 팀을 두고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 직원들이 이 챗봇을 이용하려면 특별한 승인을 거쳐야 한다. 이 챗봇은 바드, 챗GPT, 빙AI 등 상용화된 챗봇과 차별화된 기능이 없으며, 다만 보안을 강화한 게 특징으로 분석된다.

애플은 생성형 AI 기술 개발을 위해 관련 인재 유치에도 나섰다. 채용 페이지에 공고를 올리고 "LLM과 생성형 AI에 대한 탄탄한 이해를 갖춘 엔지니어를 찾는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애플의 소식통을 인용, AI와 관련한 애플의 방향은 아직 완성된 단계가 아니며, 내년 중 중대 AI 관련 발표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메타 등 빅테크들이 잇따라 AI 상품화에 나서는 가운데 조용히 독자 노선을 걸었던 애플이 뭔가를 하고 있음이 드러났다는 점에서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은 직원들에게 오픈AI의 챗GPT 사용을 금지했지만, 엔지니어들은 내부적으로 Ajax 기반 챗봇을 사용하고 있다. Ajax는 머신러닝 개발작업을 통합하는 데 쓰인다.

애플은 오랜 기간 자사 소프트웨어에 AI를 접목해 왔지만 생성형 AI 관련해서는 이렇다 할 만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핵심 AI 솔루션은 음성 어시스턴트 시리인데, 분석가들은 시리가 기술적으로 아직 갈 길이 멀다는 평가를 해 왔다. 시리는 최근 몇년간 별다른 진보를 보이지 못했다. 애플 포토, 아이메시지 등에서 AI 활용을 해 왔지만 다른 빅테크들에 비해서는 비교적 조용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애플은 2018년 구글에서 AI와 검색을 총괄했던 존 지아난드레아를 영입해 시리와 머신러닝 팀을 이끌도록 했다. 현재 지아난드레아는 애플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부사장인 크레이그 페데리기와 애플의 AI 전략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도 최근 AI 관련 발언을 한 적이 있다. 그는 굿모닝 아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AI 기술에 대해 애플이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실적 발표에서는 "해결해야 할 여러 문제가 있다"며 AI 제품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6월 개최한 연례 세계 개발자 컨퍼런스(WWDC)에서는 AI와 관련해 눈에 띄는 발표가 없었다.

한편 최근 빅테크들의 생성형 AI 관련 움직임은 빨라지고 있다. 메타는 18일 자사 LLM 라마2를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상에서 이용할 수 있게 한다고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구독형 사무용 솔루션인 MS365에 AI를 탑재한 구독서비스를 월 30달러에 공급한다고 같은 날 발표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