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尹, 우크라 전격방문 정상회담… 지원과 복구협력 길 넓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尹, 우크라 전격방문 정상회담… 지원과 복구협력 길 넓혔다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키이우의 대통령 관저인 마린스키궁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한-우크라이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키이우 방문 목적과 결과에 대해 "(윤 대통령이) 몸소 눈으로 현장을 확인해 피부로 느끼면서 무엇이 필요하고 구체적으로 어떤 협력을 할 수 있는지 정확히 식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전쟁의 참상 속에 있는 우크라이나를 현장에서 살펴보고 어떤 지원이 필요하고 향후 복구사업에 어떻게 참여할 수 있는지 점검하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양국 정상은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희망의 새로운 역사를 쓰기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우크라이나의 자유와 평화, 번영을 가꾸는 동반자가 될 것이며, 나아가 우크라이나와 함께 세계의 자유·평화·번영에 함께 기여하는 믿음직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했다. 우리정부는 그동안 살상무기를 지원하진 않았지만, 방탄복과 헬멧과 같은 군수물자를 적극 지원한데 이어 재무적 지원도 병행해오고 있다. 지난 5월 가서명한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기본 협정에 따라 이미 우크라이나 지원에 배정해둔 1억 달러를 통해 인프라 건설 등 양국 간 협력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이에 더해 윤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1억5000만 달러의 추가 지원 의사를 밝혔다. 이와 함께 젤렌스키 대통령의 긴급 요청에 따라 지뢰 탐지기를 포함한 인도적 차원의 안전 장비 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윤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전격 방문과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정치외교적 경제적 함의가 담겨 있다. 전후 최대 2000조원에 달하는 복구사업에서 유리한 입지를 확보했다. 상징적인 메시지도 작지 않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맞서 우크라이나 지원 대열에 적극 합류함으로써 대한민국이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한 행동을 대내외에 보여주는 효과도 크다. 윤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전격 방문과 정상회담은 전쟁을 겪은 동병상련의 입장에서 지원의 정당성을 재확인하고, 향후 복구사업의 기회를 넓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