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IAEA 사무총장 설명엔 귀 막고 괴담만 되뇌는 민주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IAEA 사무총장 설명엔 귀 막고 괴담만 되뇌는 민주당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해양투기저지 대책위원회-국제원자력기구 면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9일 국회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처리수 방류와 관련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과 면담을 가졌다. 민주당은 오염처리수 방류 시 해양생태계 교란 가능성, 인체 피해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묻고 따지기보다는 IAEA가 일본 정부에 전달한 최종 평가보고서를 부정하는 데만 열중했다. 민주당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대책위원회'(대책위) 고문인 우원식 의원은 "처음부터 중립성과 객관성을 상실한 일본 편향적 검증을 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위원장인 위성곤 의원은 오염처리수 방류는 '해양 투기'라며 "(다른 대안을 찾는데)IAEA가 함께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 문제가 큰 관심을 받고 있는데, 당연히 그럴 수밖에 없는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의 우려를 인정했다. 하지만 오염처리수 해양 방류는 "국제 안전기준에 부합한다"며 현 시점에서 가장 적절한 해결방안임을 거듭 밝혔다. 그는 "기술적 역할을 담당하는 직원들이 굉장히 충실하게 업무를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또 "IAEA는 일본 정부의 방류 계획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완전히 검토하기 위해 수십 년간 일본에 상주할 것"이라며 "IAEA 지역사무소를 후쿠시마에 개설하기도 했다"고 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7일 밤 입국 때부터 극렬 방류 반대론자들의 시위로 수 시간 동안 공항에 묶여있다가 뒷문으로 빠져나올 수 있었다. 이날 민주당과의 면담에서도 일방적인 주장만 들어야 했다. 민주당의 주장이 이어지자 그는 중간중간 한숨을 쉬었다.


이번 면담은 민주당이 원해서 이뤄진 것이다. 그렇다면 평가보고서가 나오기까지 IAEA가 어떤 현장검증 및 과학적 기술적 조사와노력을 했는지 파고들었어야 한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런 좋은 기회를 자신들의 일방적 주장을 내뱉는 자리로 흘려보냈다. 민주당은 재앙적 해양투기라며 인접국에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준다고 했지만, 어떤 과학적 근거도 제시하지 못했다. 세계 6대 무역대국에 G7 합류 가능성까지 점쳐지는 국가의 제1당의 주장이 전혀 합리성을 갖지 못한 것이다. 그것을 보고 그로시 사무총장이 어떻게 생각했을지 얼굴이 화끈거린다. IAEA 사무총장 설명엔 귀를 막고 괴담만 일방적으로 되뇌는 민주당의 모습을 국민들은 또 어떻게 봤겠는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