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새마을금고發 PF 뇌관, 제2금융권 확산돼선 절대 안 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발(發) 금융불안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이번 새마을금고의 위기 배경에 부동산 PF 대출 부실화가 도사리고 있는 탓이다. 부동산 경기침체로 지난해 금감원은 PF 대출 규제를 시작했지만 오히려 새마을금고의 부동산 PF 대출은 늘었다. 당장의 수익만 좇아 부동산 대출에 뛰어들었다가 투자금 회수에 어려움을 겪게 됐다. 이는 연체율 급등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부랴부랴 보증까지 사실상 약속하면서 다행히 새마을금고 사태는 소강상태에 들어섰다. 급증하던 예금 인출은 줄었고, 중도 해지 고객들이 재예치를 선택하면서 자금 이탈이 감소세로 전환했다. 하지만 불안 요인은 여전히 남아 있다. PF 부실대출이란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탓이다.

이는 제2금융권에 잠재된 PF 리스크에도 눈길을 쏠리게 만든다. 증권·캐피탈·저축은행 등이 후순위 및 브릿지론처럼 수익률은 높지만 리스크가 큰 물량을 주로 취급했기 때문이다. 이미 증권사 PF 대출 연체율은 15%를 넘어 위험 수위에 도달했다. 제2금융권의 PF 리스크는 신용도 하향으로 이어지는 분위기다. 여기에 PF 불안감을 자극하는 악재가 또 발생했다. GS건설의 PF 차환 지연 우려가 불거진 것이다. 최근 검단신도시 아파트 지하주차장 붕괴 사고로 위기에 빠진 GS건설의 PF 지급보증 규모(1조4749억원)에서 미착공 PF 지급보증이 차지하는 비중은 무려 88.1%에 달한다. 미착공 사업장은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높다. 신용평가사들은 이번 사태로 GS건설 신용도가 떨어져 PF 차환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러다간 금융권의 가장 약한 고리인 부동산 PF의 뇌관이 터질 수도 있다는 느낌이다. 부동산 PF는 한 곳에서 부실이 터져버리면 걷잡을 수 없다. 특히 제2금융권은 살얼음판이다. 확산되는 것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 제2금융권에 대혼란이 일어나면 경제 전반으로 위기가 옮겨가는 것은 시간문제다. 생각만 해도 섬뜩하다. 정부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눈 부릅뜨고 부동산 PF를 선제적으로 정교하게 관리해야 한다. 돌아가는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미리미리 방파제를 튼튼히 쌓아야 할 때다.

[사설] 새마을금고發 PF 뇌관, 제2금융권 확산돼선 절대 안 돼
서울 시내 한 새마을금고 지점에 예금을 안전하게 보호하겠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