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치킨집 리뷰에 `하의실종 허벅지 사진`…점주 "기분 더러워, 신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치킨집 리뷰에 `하의실종 허벅지 사진`…점주 "기분 더러워, 신고"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리뷰 보고 더러운 기분이 드는데 제가 이상한 겁니까? 내일 경찰에 신고하러 갑니다."

치킨집을 운영한다고 자신을 소개한 자영업자 A씨가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지난 3일 이렇게 글을 게시했다. 사연인즉 배달 음식을 시킨 한 고객이 리뷰에 속옷만 입은 것처럼 보이는 '남성의 하체 사진'을 올렸다. A씨는 성희롱을 느꼈고 그 게시자를 신고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A씨는 글과 함께 한장의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에는 남성으로 추정되는 이가 검정색 팬티를 입고 다리를 꼰 채 의자에 앉아 있다.

별점은 5점 만점에 2점으로 평가했으며 리뷰 글에는 "잘 모르겠메여"라고 적혀 있었다.


A씨는 신고를 위해 해당 리뷰를 캡처한 이후 업체에 삭제를 요청한 상태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실화냐", "신고는 해야 담부터 안 그럴 것 같다", "어차피 처벌도 안 되니 시간 감정 소모하지 말고 그냥 잊으라" 등의 의견을 남겼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