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방통위, 메타에 `온라인 불법정보·성범죄물 유통 방지` 당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방통위, 메타에 `온라인 불법정보·성범죄물 유통 방지` 당부
이상인(오른쪽)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과 조엘 캐플란 메타 글로벌 정책총괄 부사장이 지난 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만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방송통신위원회가 메타(옛 페이스북)에 도박·마약·음란물 등 불법정보 유통 방지 협조를 요청했다.

이상인 방통위 상임위원은 지난 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조엘 캐플란 메타 글로벌 정책총괄 부사장과 만나 "최근 한국 사회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불법 금융·도박·마약 정보와 디지털 성범죄물 유통 근절을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메타는 소셜미디어 플랫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 오큘러스 등의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번 면담은 AI(인공지능)·메타버스 이용자 보호, 알고리즘 투명성 강화, SNS에서의 불법정보 유통 방지 등에 관한 방통위의 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안전한 디지털 이용 환경 조성과 국내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메타의 노력을 청취하는 자리로 꾸려졌다.

캐플란 부사장은 국내법 준수를 위한 투명성 보고서 발간, 개발자 행동강령 마련 등 메타의 노력을 설명했다. 그는 AI·메타버스 관련 서비스 개발 시 여론 양극화와 특정 집단에 대한 편견 형성,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한 가짜뉴스 생산 등 한국 정부의 우려를 알고 있다며 이를 잘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방통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메타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국내 이용자 보호를 위한 정책적인 협력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