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마리당 100만원까지 받고선"…사체 나뒹군 펫숍, 도주한 3명 검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마리당 100만원까지 받고선"…사체 나뒹군 펫숍, 도주한 3명 검거
동물이 방치됐던 현장[이아론씨 제공=연합뉴스]

경기 광주시에서 펫숍을 운영하다가 개와 고양이 수십 마리를 버려두고 잠적한 2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경기 광주경찰서와 양평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 사건 피의자인 A 씨 등 3명은 최근 전남 순천과 경남 창원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A 씨 등은 무허가 펫숍을 함께 운영했는데 올해 2월 "이곳에 있는 개와 고양이 수십 마리가 방치돼 있어 빨리 구조해야 한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이들은 더 이상 반려동물을 키우기 어려운 주인들로부터 "보호해주겠다", "입양 보내주겠다"며 마리당 수십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까지 받고 동물들을 맡았다가 돌볼 여력이 되지 않자 방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개와 고양이 50여마리를 구조했지만, 일부 동물은 동사한 듯한 모습의 사체로 발견됐다.


경찰은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A 씨 등을 추적했지만 이들은 펫숍을 버려두고 자취를 감춘 뒤였다.
그러던 지난 5일 경찰은 지명수배된 이들을 순천 등지에서 발견해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A 씨 등은 동물들을 방치한 혐의 외에 주인들에게 "동물이 다쳐 치료해야 한다"며 속이고 치료비를 받아 챙긴 사기 혐의도 받고 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