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4살 조카 잔혹살해 세탁기에 유기한 15세 소년…필리핀 `경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 조사 "미국 드라마 연쇄살인범 모방"
4살 조카 잔혹살해 세탁기에 유기한 15세 소년…필리핀 `경악`
4세 조카를 잔혹하게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15세 필리핀 소년이 경찰에 붙잡혔다. [출처=영국 미러]

필리핀에서 15세 소년이 4세 조카를 잔혹하게 살해한 후 세탁기에 시신을 유기한 엽기적인 사건이 일어났다고 영국 일간 미러가 최근 보도했다. 필리핀 북부 라스피냐스 경찰은 소년 A군을 구속했다.

미러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피해 아동의 부모는 볼 일이 있어 평소 조카와 잘 놀아주는 A군에게 아이를 맡긴 뒤 외출했다. 하지만 귀가한 부모는 집 안 어디에서도 아이를 찾을 수 없었다.

A군에게 아이의 행방을 묻자 그는 "숨바꼭질을 하던 중 아이가 사라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무리 찾아도 아이가 보이지 않자 부모는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이틀 뒤 피해 아동의 엄마는 사용하지 않는 세탁기 쪽에서 악취가 나서 세탁기 뚜껑을 열자 그곳에서 실종된 아이의 시신을 발견했다.

출동한 경찰은 A군을 아동학대 및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A군은 조카를 살해 후 소셜미디어(SNS)에 세탁기 안에 의식을 잃고 누워 있는 아이의 사진과 함께 '후회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A군은 특히 SNS 채팅룸에서 미국 드라마에 나오는 연쇄살인범의 이름 '제프리 다머'를 사용한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A군이 사용한 이름의 연쇄살인범 다머는 실존인물로 1978년부터 1991년까지 무려 17명의 남성을 토막 살해한 성범죄자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을 조사한 결과 "그는 미국 드라마에 나오는 연쇄 살인범을 내면화함으로써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된다"며 "범행을 모두 인정했다"고 말했다.

A군은 사회복지 개발청으로 보내져 경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18세가 될 때까지 법적 절차가 중단된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