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엔솔, 수입차 딜러 7개사와 `배터리 관리 사업`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에너지솔루션이 수입차 공식 딜러 업체들과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관리 사업 확대를 위한 협력에 나선다.

LG에너지솔루션은 8일 수입차 공식 딜러 업체들과 전기차 배터리 관리 솔루션 '비-라이프케어(B-Lifecare)'의 서비스 제공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협력하는 내용의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참여 업체는 아우토플라츠, 마이스터 모터스, 클라쎄오토, 유카로 오토모빌, 아우토반브이에이지, 지오하우스, G&B 오토모빌 등 수입차 공식 딜러 7개 업체다.

B-Lifecare는 LG에너지솔루션의 대표적인 배터리 생애 주기 서비스(BaaS) 사업이다. 사용자들에게 개인별 운행·충전 습관 분석, 배터리 스트레스 관리 점수 등의 정보를 제공해 배터리의 관리를 돕는다. 또 배터리 평가진단 서비스를 통해 안전한 전기차 사용을 지원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수입차 공식 딜러 7개 업체가 판매하는 차량에 B-Lifecare 서비스를 탑재할 예정이다. 또 배터리의 상태를 확인하고 진단하는 배터리정보수집장치를 제작해 제공함으로써 배터리 관리 시스템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딜러 업체들은 차량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B-Lifecare 서비스의 신규 가입자를 모집하는데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배터리정보수집장치의 설치, 입·출고 및 재고 관리 업무 등도 지원한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수입차 공식 딜러 업체들과 향후 차량 사후 관리, 충전 가이드, 인증 중고차 등 다양한 신규 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라며 "지속적으로 전기차 운영의 안전성, 배터리 잔존가치 보존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협약으로 고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 배터리 관리 산업에서 공고한 입지를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수입차 공식 딜러 7개 업체는 국내 인기 수입 차량의 유통·판매를 책임지고 있는 만큼 신규 회원과 서비스 확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딜러 업체 역시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B-Lifecare를 통해 고객들의 느끼는 불편 사항을 빠르게 파악해 해결하고, 차량 이용의 편의성과 만족도를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태영 LG에너지솔루션 담당은 "국내 대표적 딜러 업체들과 협력을 통해 BaaS 사업에서도 LG에너지솔루션의 차별화된 역량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더욱 편리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LG엔솔, 수입차 딜러 7개사와 `배터리 관리 사업` 협력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 관리 솔루션 'B-Lifecare'. LG에너지솔루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