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녀 뽑고 잠옷 건네며 "주님 지켜라"…정명석 성폭행 JMS 2인자 오늘 재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녀 뽑고 잠옷 건네며 "주님 지켜라"…정명석 성폭행 JMS 2인자 오늘 재판
JMS 정명석(왼쪽)[대전지검 제공]

기독교복음선교회(통칭 JMS) 총재 정명석 씨의 여신도 성폭행 사건의 공범인 'JMS 2인자' 김지선(44·여)씨 등 조력자들에 대한 재판이 9일 열린다.

대전지법 형사12부(나상훈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준유사강간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씨 등 JMS 간부 6명에 대한 첫 공판을 시작한다.

JMS 교회 담임 목사 김씨는 정씨의 '후계자'로 알려졌다. 그는 2018년 3∼4월께 홍콩 국적 여신도 A(29)씨에게 잠옷을 건네주며 '여기서 주님을 지키며 잠을 자라'고 지시, 정명석의 준유사강간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김씨는 정명석을 '메시아'로 칭하며 세뇌, 항거불능 상태에 있던 A씨를 상대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함께 구속기소된 민원국장 김모(51·여)씨는 2021년 9월 14일 항거불능 상태의 A씨를 정명석에게 데려가 정씨가 범행하는 동안 근처에서 대기한 혐의(준유사강간방조)다. A씨가 정명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호소했으나 오히려 '그것이 하나님의 극적인 사랑'이라고 말하며 세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명석이 A씨와 호주 국적 여신도 B(30)씨를 강제추행할 때 통역을 해 범행을 돕거나 방 밖에서 지키고 있던 국제선교국장과 수행비서 등 JMS 여성 간부 4명도 강제추행 방조와 준강간 방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국내외 '신앙스타'(결혼하지 않고 선교회의 교리에 따르는 사람들로, 대부분 미모의 여신도들로 구성)를 뽑아 관리하면서 여성들을 연결해주는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들 자신 역시 신앙스타 출신으로 해외 신앙스타 담당 국제선교국, 국내 신앙스타 담당 민원국, 수행비서 등으로 역할을 나눠 정씨와 독대 자리를 마련하거나 성폭력이 이뤄지는 동안 밖에서 감시하는 등 조직적으로 범행에 가담했다.

정씨는 2018년 2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충남 금산군 월명동 수련원 등에서 23차례에 걸쳐 A씨를 추행하거나 성폭행하고 B씨와 한국인 여신도를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등)로 구속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