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아·폭스바겐 등 9개 차종 5만4412대, 제작결함으로 리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아·폭스바겐 등 9개 차종 5만4412대, 제작결함으로 리콜
자료 국토부

기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스텔란티스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9개 차종 5만4412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제작·판매사가 자발적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기아 레이·셀토스·스포티지·스포티지 하이브리드(HEV)·니로·K8 등 6개 차종 4만8025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로 계기판 화면이 표시되지 않아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돼 오는 13일부터 시정조치에 나선다.

폭스바겐 ID.4 82kWh 4815대는 차문 걸쇠장치 내 이물질이 제대로 차단되지 않아 차문 제어 회로기판으로 수분이 유입되고 이로 인해 특정 상황(정차 또는 시속 15㎞ 미만 속도)에서 차문이 열릴 가능성이 확인됐다.

스텔란티스의 지프 그랜드 체로키(1479대)의 경우에는 인터미디어트 샤프트(조향 휠과 조향 기어를 연결하는 중간축) 조립 불량으로 연결 부위가 분리돼 조향이 불가능해지고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오는 12일부터 리콜을 시작한다.

포드의 레인저 와일드트랙 93대는 앞바퀴 충격 흡수장치(쇼크 업소버) 용접 불량에 따른 이탈로 브레이크 호스가 손상되고, 이 때문에 브레이크액 누유가 발생해 제동력 감소할 가능성이 확인돼 이날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각 제작사들은 리콜 대상 자동차 소유주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업체의 시정 조치 전에 해당 결함을 자비로 수리했다면 제작·판매사에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에서 차량·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차량의 리콜 대상 여부와 제작 결함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