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DL이앤씨, 수직증축 안전성 문제 해결한 신공법 개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DL이앤씨, 수직증축 안전성 문제 해결한 신공법 개발
DL이앤씨 직원들이 수직증축 리모델링 안전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포스트텐션(Post-Tension) 하중전이공법'을 개발해 검증하고 있다.

DL이앤씨는 자사가 개발한 '포스트텐션(Post-Tension) 하중전이공법'이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 인증(제964호)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건설사가 수직증축 리모델링 기초보강 공법을 개발해 국토부로부터 건설신기술 인증을 받은 사례는 이번이 국내 최초다.

일반적인 수평증축이 아닌 수직증축 리모델링을 하게 되면 아파트 층수를 최대 3개 층까지 추가로 올려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다만 층수를 올리는 경우 하중 분산 문제로 안전성 확보가 어려워 수직증축은 그간 사업 진행이 지지부진했다.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공법이 제안됐으나 그간 기술검증 문제로 안전성 심의를 통과하지 못했다. 이에 조합 대부분이 사업을 포기하거나 수평·별동증축 수준으로 전환하는 일이 많았다.


DL이앤씨는 지하층 벽체에 강연선을 설치해 벽체에서 건물 기초로 전달되는 하중을 전이시키는 방식으로 파일이 받는 하중 조절에 성공했다. 신규 파일 보강을 최소화하면서도 증가한 하중을 기존 파일에 적절히 분산시켜 안전성을 확보한 것이다.
국토부 건설신기술 인증을 받게 되면서 DL이앤씨는 향후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 시 거쳐야 하는 공인기관의 기술 인증 단계를 생략할 수 있게 됐다.

이상진 DL이앤씨 주택기술개발 담당임원은 "다른 건설사들이 풀지 못한 공동주택 수직증축 리모델링의 난제를 DL이앤씨가 풀면서 시장 내 기술 경쟁력 측면에서 한 발 앞서 나가게 됐다"며 "신기술을 기반으로 리모델링 시장을 집중 공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