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신증권, 신용융자 일주일까지 이자율 0%로 인하…업계 최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신증권, 신용융자 일주일까지 이자율 0%로 인하…업계 최저
대신증권 제공.



대신증권은 신용거래융자 1~7일 구간의 이자율을 업계에선 최초로 0%로 인하하고, 국내와 해외 주식거래수수료도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내린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신용융자 시 거래비용을 낮춰 고객수익률을 제고하기 위해 시행한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단기이자율 혜택을 통해 신용거래 기간을 가급적 줄일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장기빚투'로 인한 위험을 관리하는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미수거래 고객에게도 대안이 될 수 있다. 레버리지를 통한 단기모멘텀 투자를 원하는 고객들은 별도의 이자비용 없이 일주일까지 추가 자금을 사용할 수 있다. 대신증권 고객의 1~7일 이내 신용거래 금액이 전체 신용거래 규모의 73%를 차지하는 만큼, 신용거래 고객들이 실질적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단기 신용거래 이자율 0% 외에 상대적으로 이자 부담이 큰 90일 이상 구간 이자율도 0.25%포인트 인하한 9.50%가 적용된다. 7일 매수분부터 바뀐 이자율이 적용된다.

아울러 국내 및 해외주식 수수료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인하한다. 유관기관 수수료 0.0036396%만 내면 국내주식을 평생 무료로 거래할 수 있다. 해외주식 수수료는 기존 0.25%에서 0.07%로 낮췄다. 여기에 환전 수수료도 95% 할인해 준다.


수수료 혜택은 오는 8월 31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매체 사이보스, 크레온을 통해 비대면으로 가입한 신규고객이 대상이다.
국내주식은 12개월, 해외주식은 6개월이상 거래가 없었던 기존 고객도 수수료 혜택을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최근 문제가 된 통정거래와 가장거래, 허수성거래 등 불공정거래가 발생하면 수수료 혜택은 즉시 종료된다. 이 외에도 건전한 투자문화 정착을 위해 리서치센터의 강연과 세미나 등을 통해 다양한 투자경험과 금융지식을 적극 전달할 예정이다. 무분별한 투자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제대로 된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안내하겠다는 취지다.

강준규 디지털부문 상무는 "올바른 투자문화 정착과 함께 고객들의 투자부담을 줄이기 위한 대고객서비스 차원에서 준비했다"며 "고객들께서 국내외 주식거래 수수료혜택 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 제공하는 신용거래융자 이자율 0%를 적극 활용해 수익률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