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이동관 방통위원장 임명하면 참사, 즉각 철회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경제가 어렵고 민생이 고통받는데도 현 정부와 여당은 권력 놀음에만 집중하고 있다"면서 "이동관 언론특보를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 위원장으로 내세우겠다고 하는데, 문제가 있는지 없는지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초로 핵관(핵심관계자)이라고 불렸던 MB정부 최대 실세인 이 특보는 자녀가 당시 하나고 학폭의 최대 가해자라는 말이 있다"며 "학폭위는 열리지도 않았고 명문대에 유유히 진학해 정순신 사태와는 비교도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 특보는 MB정권의 언론 탄압에 앞장섰다"면서 "손석희를 MBC 앵커에서 떨어뜨리고, 당시 국정원 문건에 비판 언론인을 좌편향으로 몰아 낙인 찍고 보수지로 몰아 방송에서 자연스럽게 퇴출한다는 내용이 있는데 사실상 이에 따라 실행된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언론 탄압을 하는 사람을 방통위원장을 임명하는 동시에 인사 참사가 일어날 것"이라며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는 앞서 대통령실이 6일 차기 방통위원장으로 거론되는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 공식 발표 여부에 대해 '아직 과정이 끝나지 않았다'고 설명한 것을 두고, 강하게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대통령실 관계자는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방통위는 중요한 국가기관으로 기관장이 현재 공석이 돼 당연히 정부가 후임자를 찾는 절차 시작됐다"면서도 "그 자리에 누가 언제 임명되느냐 하는 부분은 과정이 끝나지 않아서, 결정된 뒤에 공식 발표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대표는 "정치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나은 삶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 2년 차에는 민생에 피멍이 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 MZ세대의 근심 1위가 먹고사니즘"이라며 "그런데 이제는 분식집에서 라면·김밥도 부담이 된다. 곧 라면·김밥이 1만원 하는 시대가 오는 것 아니냐는 한탄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소득 하위 20%의 가구, 세 집중 한 집이 빚을 내서 살아야 하는 적자 가구"라며 "수수방관하는 정부는 지원대책마저 삭감하겠다 한다. 세수가 초부자 감세로 절단이 나니까 그것을 전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자영업자 연평균 소득이 2000만원 아래로 떨어져 최저임금도 안 된다"며 "서민 고통만 가중시켜, 각자도생하게 하는 것은 몰염치하다, 비정하다고 말하고 싶다. 경제가 어려울수록 서민과 취약계층에 힘을 쏟아야 한다는 것들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이재명 "이동관 방통위원장 임명하면 참사, 즉각 철회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