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누구랑 뽀뽀를 했길래 입술이 다 텄나"…여직원 5명 강제추행한 서울시의회 위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의회의 한 수석전문위원이 부하 여직원 5명을 강제추행 및 성희롱을 해 징계절차를 앞둔 사실이 파악됐다.

7일 다수 언론에 따르면, 서울시 성폭력·성희롱 심의위원회는 지난달 31일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전문위원실 수석전문위원(4급) A씨가 여직원들에게 강제추행 및 성희롱을 한 성 비위 의혹이 사실이라고 결론 내렸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 전문위원실에서 부하 여직원 B씨의 목 부위를 손으로 잡고 3, 4회가량 흔든 것으로 드러났다. B씨가 손길을 거부하며 주변을 살피자 A씨는 다시 B씨의 어깨를 5, 6회 만지며 "여기 지금 나 말고 아무도 없다"고 했다. 또 시의회 엘리베이터 앞에선 다른 여직원 C씨와 대화하던 중 갑자기 손을 C씨의 팔 안쪽에 집어넣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해 8월 30일 순천·여수에서 열린 세미나에선 당시 다른 여직원 D씨의 숙소로 찾아가 방을 바꿔주겠다며 "체취를 느낄 수 있어 좋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6월 세미나에서는 여직원 E씨에게 서울시의원 옆자리 배석을 요구하며 "생각보다 날씬하네" "누구랑 뽀뽀를 이렇게 했길래 입술이 다 텄나"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도 확인됐다.

앞서 시의회는 4월 A씨에게 직위해제 조치를 내렸다.

별도 감사·조사기관이 없는 시의회는 서울시감사위원회의 권고를 받은 후 인사위원회를 열어 A씨에 대한 처분을 결정할 계획이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누구랑 뽀뽀를 했길래 입술이 다 텄나"…여직원 5명 강제추행한 서울시의회 위원
서울시의회<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