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모스크바 드론 공격, 러 정보국 관리들 자택 노렸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손상된 아파트 건물 중 최소 하나는 러 대외정보국과 관련"
지난주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주거 건물을 타격한 드론(무인기) 공격은 러시아 정보 관리들의 자택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NBC 방송이 7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사안을 잘 아는 미국 고위 관리와 의회 관계자는 이 드론 공격이 러시아 정보 관리들의 모스크바 거주지로 추정되는 곳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난달 30일 모스크바에서는 대규모 드론 공격이 발생해 교외의 고층 아파트 건물들이 일부 손상되고 부상자도 발생했다. 러시아 수도의 거주지가 공격받은 것은 지난해 2월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처음이다.

전략 정보 스타트업인 '스트라이더 테크놀로지스'는 이번에 공격받은 아파트 건물 중 최소 1곳은 러시아 대외정보국(SVR)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해당 건물은 러시아 국영 예산 조직이 소유하고 있는데, 이 조직은 SVR의 위장 군사 조직과 계약돼 있다는 것이다.

이번 드론 공격으로 SVR 관리의 집이 피해를 봤거나 러시아 정보 관리가 다쳤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에릭 르베크 스트라이더 테크놀로지스 최고경영자(CEO)는 "이 공격은 교외 부유층에 대한 무차별 공격이 아니다"라며 전쟁에 심리전 요소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이번 공격의 배후에 우크라이나가 있다고 비난했지만, 우크라이나는 이를 부인했다. 하지만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고문은 공격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았다면서도 "우리는 이런 공격의 증가를 지켜보고, 예상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미국은 다소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접경지에서도 드론 공격이 증가하는 가운데 미국은 자국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무기가 러시아 본토 공격에 이용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지속해서 밝혀왔다.

우크라이나가 공격에 사용한 드론이 어떤 종류이고 어떻게 입수됐는지는 분명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우크라이나는 자체 제작 드론, 서양에서 제조한 드론 등 다양한 드론을 전쟁에서 사용하고 있다.

다만 최근 CNN방송은 미국 정보당국 관리들을 인용해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내부에 러시아인 공작원을 포섭해 훈련한 뒤 이들에게 파괴공작용 드론을 지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모스크바 드론 공격, 러 정보국 관리들 자택 노렸나"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