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텍사스공장서 초급속 충전기 양산... SK시그넷, 시장 점유율 1위 `수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시그넷은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플라노에서 생산 공장 준공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7일 밝혔다.

SK시그넷은 SK㈜가 지난 2021년 약 2900억원을 투자해 인수한 글로벌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로,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미국에서 350㎾급 이상 초급속 충전기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기업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그레그 에벗 텍사스 주지사를 대신해 참석한 아드리아나 크루즈 경제개발국장과 존 먼스 플라노 시장, 주미국대사관의 김준구 공사 등 한미 양국 정부 관계자도 대거 참석했다.

SK그룹 북미 대외협력 총괄인 유정준 부회장과 서영훈 SK㈜ 첨단소재투자 센터 그룹장도 참석해 그룹 내 주력 성장산업에 대한 기대를 보였다.

SK시그넷의 주요 고객사인 EV고, 레벨, 애플그린 일릭트릭, 테라와트 인프라스트럭쳐를 비롯해 세계적 반도체 회사인 텍사스 인스트루먼츠 등 다양한 협력사 관계자 150여명도 준공식을 찾았다.

유정준 부회장은 "SK시그넷의 생산시설은 제조업과 운송업의 미래가 될 것이며, 전기차 보급 확산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기대를 보였다.

이번 행사에서는 SK시그넷의 초급속 충전기 V2 제품의 시연 이벤트도 진행됐다.

올해 CES 2023에서 처음 선보인 V2제품은 단일포트에서 최대 400㎾까지 출력이 가능한 초급속 충전기 제품으로 현재 미국 내에서 생산되는 최초의 400㎾급 초급속 충전기다.

충전 시연은 V2 제품을 활용해 800V의 기아 EV6, 400V배터리를 탑재한 포드 F-150, 두대를 동시에 충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두 대의 전기차를 동시에 충전해 약 20초만에 배터리 용량에 따라 각각 250㎾, 150㎾의 최고 출력이 나왔고, EV6차량은 20%~80%까지 단 14분 44초만에 충전이 완료됐다.

SK시그넷의 미국 내 텍사스 공장(SSMT)은 연간 총 1만기 생산이 가능한 규모다.

테스트 공간과 자재 창고 공간을 대폭 늘려 빠른 품질 테스트 및 자재 선발주 확보가 가능해 더욱 빠르게 고객사에게 제품을 전달할 수 있게 됐다. SK시그넷은 다음달부터 이곳에서 제품 양산과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신정호 SK시그넷 대표는 "미국공장 준공을 통해 글로벌 2만기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됐다"며 미국 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보조금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 앞으로도 초급속 충전기 1위 기업으로 미국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텍사스공장서 초급속 충전기 양산... SK시그넷, 시장 점유율 1위 `수성`
유정준 SK그룹 북미 대외협력 총괄 부회장이 5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플라노 SK시그넷 생산공장 준공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SK시그넷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