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해상풍력사업 공급대상자... LS전선·㈜한화 건설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S전선은 ㈜한화 건설부문이 추진하는 '신안우이 해상풍력사업'의 해저케이블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다고 7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전라남도 신안군 우이도 남동측 해역에 400㎿급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400㎿는 지난해 기준 국내 해상풍력 누적 설치용량(124㎿)의 3배가 넘는 규모다. LS전선은 2025년 하반기 풍력발전단지 건설 및 육지 연결에 필요한 해저케이블 일체를 공급한다. 계약 규모는 1000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LS전선과 ㈜한화 건설부문은 준공 목표를 2026년으로 잡고 제품 사양 등에 대한 계약 협상을 바로 시작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사는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국내 해상풍력발전 사업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LS전선 관계자는 "중국 등 해외 업체가 국내 태양광 시장을 점령한 데 이어 해상풍력 시장까지 공략하고 있다"며 "이번 협력은 해상풍력 사업의 선두주자인 ㈜한화 건설부문과 해저케이블 회사가 협력, 국내 산업 생태계를 지킨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현재까지 발전사업 허가를 받은 해상풍력발전 사업의 규모는 총 20GW에 이른다. 업계에서는 총 사업 규모를 100조원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다. LS전선은 세계 최고 수준인 525㎸급 HVDC(초고압직류송전) 케이블을 개발하고, HVDC 전문 공장을 준공하는 등 해저 사업 강화를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해상풍력사업 공급대상자... LS전선·㈜한화 건설 선정
강원도 동해시 LS전선 해저케이블 공장. LS전선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