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2층 아파트서 10살 아들 추락사…엄마는 모른채 찾아다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2층 아파트서 10살 아들 추락사…엄마는 모른채 찾아다녀
경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에서 10살 초등학생이 추락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6일 안양만안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19분께 안양 만안구 한 아파트단지 4층 커뮤니티센터 건물 옥상 화단에서 A군(10)이 크게 다친 채 발견됐다.

추락 소리를 듣고 A군을 발견한 주민의 신고로 119구급대가 출동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치료를 받던 A군은 하루 뒤인 이날 오전 4시 48분께 숨을 거뒀다.

아파트 22층 자신의 집에서 놀던 A군은 부모가 어린 여동생을 돌보기 위해 잠시 다른 방에 들어간 사이 혼자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해당 세대 내 설치된 홈캠 등을 통해 A군이 주방에 있는 식탁에 올라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실제 추락 장면이 찍히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의 어머니는 이와 같은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아들을 찾아다녔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가지 정황을 살펴봤을 때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