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산 돌려차기男... SNS에서 발견된 섬뜩한 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산 돌려차기男... SNS에서 발견된 섬뜩한 글
'부산 돌려차기' 피의자 이모씨가 남긴 SNS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산 돌려차기' 사건의 가해자의 신상이 공개된 후 가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SNS 계정까지 네티즌들이 찾아내 공개했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해자의 SNS의 섬뜩한 게시물들이 공유되며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5일 여러 커뮤니티에서는 '부산 돌려차기 범인 인스타' 등의 제목으로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부산 돌려차기 사건의 피의자 이모(30)씨의 계정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의 사진이 함께 게재됐다. 사진에는 지난 2020년 2~4월에 이모씨가 작성한 게시물 6건과 함께 지난 2일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에서 공개된 이씨의 사진과 동일한 인물로 보이는 사진도 있다.

이씨는 지난 2020년 3월 3일 눈쌀을 찌푸리게 만드는 섬뜩한 게시물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서 이모씨는 "다 제쳐두고 XX 같은 XX들에게 사람이 세상에서 제일 잔인하고 무섭다는 걸 말로만이 아닌 행동으로 각인시켜주고 싶어졌다"며 "이 말이 끝나기 무섭게 먹이를 찾는 하이에나처럼 찾고 또 찾아서 한명한명 정성스럽게 케어해드릴게. 기다려줘" 등 누군가를 향한 복수와 응징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또 자신의 계정에서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의 사진과 영상을 올리고 "이때의 시간은 나에게 참 뜻 깊은 시간이였는데 말이지. 좋았단 말이야. 그냥 좋았어. 이제는 추억이 되었지만"이라며 "잊진 않을게 하지만 감당할 게 많이 남았다는 것만 알아둬"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계정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중2병이 따로없다", "사회 부적응자 XX 평생 감옥에서 달콤한 인생 보내라","이건 유튜버가 진짜 (신상)공개 잘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경찰은 피해자의 옷에서 이모씨의 DNA가 검출됐다는 감정을 토대로 A씨의 살인미수 혐의를 강간 살인미수 혐의로 변경하였고 이에 검찰은 성폭행 혐의를 추가 적용해 징역 35년을 구형했다. 사건의 선고공판은 다음 달 12일에 열린다.

조서현기자 rlayan7@dt.co.kr

부산 돌려차기男... SNS에서 발견된 섬뜩한 글
유튜버 카라큘라가 2일 공개한 '부산 돌려차기' 사건의 피의자 이모씨의 개인정보.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