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모비젠 컨소시엄, 데이터 패브릭 기술 개발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모비젠 컨소시엄, 데이터 패브릭 기술 개발 추진
모비젠은 자사가 주관하는 컨소시엄이 IITP(정보통신기획평가원) 주관 '분산된 데이터의 논리적 통합과 복합 분석을 지원하는 데이터 패브릭 기술 개발' 과제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기존 데이터레이크 기술은 모든 유형의 데이터를 한곳에 보관함으로써 방대한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운영 관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이기종 데이터를 다양한 환경에서 통합 활용하기 어렵다는 게 문제로 지적됐다.

데이터 패브릭은 데이터레이크 기술의 이런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기술로, 데이터 가상화 기술을 기반으로 데이터에 대한 접근 및 활용 관리를 용이하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더욱 복잡해지는 데이터 분석·활용 환경에서 다양한 데이터를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관리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정부 과제 수주를 통해 모비젠 컨소시엄은 △분산된 데이터의 가상화를 통해 데이터를 논리적으로 통합하고 △데이터 간의 복합 분석을 지원하며 △데이터의 복합추론에 의한 시각화가 가능한 데이터 통합 관리 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주관사인 △모비젠은 논리적 데이터의 통합 및 복합분석 지원기술 개발 △티맥스티베로는 복합추론의 시각화 기술 개발 △한국컴퓨팅산업협회는 공개 소프트웨어 확산 및 기술 연구 △단국대학교는 복합관계 및 품질 진단 기법 연구를 진행한다. TTA(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의 HPC이노베이션 리빙랩 활용을 통한 실증 및 대전교통공사의 테스트베드 실증을 통해 개발 결과물을 검증할 예정이다.

김태수 모비젠 대표는 "많은 기업과 기관에서 방대한 데이터를 통합 분석하는데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정부 과제 수행을 통해 개발되는 데이터 패브릭 기술을 기반으로 데이터의 저장 위치나 유형과 관계없이 논리적인 데이터 접근 인터페이스를 제공함으로써 데이터 간의 유의미한 복합관계 분석 및 시각화로 안정적이고 신속한 통합 데이터 관리·분석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