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스가 "日젊은층 K팝 동경...한국이 유행 최첨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DJ-오부치 선언, 도쿄 와세다대서 심포지엄…정진석 “한일, 동북아 평화 이끄는 파트너”
윤덕민 대사 “한일관계 업그레이드해 새로운 단계로 진입해야”
강상중 “세계적 위기 속 한일관계 생각”
DJ아들 김홍걸 “반성·사죄가 핵심”
한국과 일본이 불행한 과거사를 넘어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아가자고 합의한 '김대중(DJ)-오부치 공동선언' 25주년을 맞아 양국 정치인과 학자들이 3일 더 나은 한일관계를 모색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와세다대 일미연구소, 한일의원연맹, 세종연구소 일본연구센터는 이날 도쿄 와세다대에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5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열었다.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이라고 불리는 'DJ-오부치 공동선언'은 1998년 10월 일본을 방문한 김대중 당시 대통령이 오부치 게이조 전 일본 총리와 함께 발표했다.

오부치 전 총리는 이 선언에서 일본이 과거 식민지 지배로 한국 국민에게 다대한 손해와 고통을 안겨주었다는 사실을 겸허히 받아들이면서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했다. 이에 김 전 대통령은 오부치 전 총리의 역사 인식 표명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면서 양국의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선린·우호·협력에 입각한 미래지향적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시대적 요청이라는 뜻을 표명했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정진석 의원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은 한일관계의 지침으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하면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얼음장처럼 차가웠던 양국 관계가 서서히 녹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손바닥 하나로는 소리를 내지 못한다는 뜻의 고사성어인 '고장난명'을 언급, "한일 양국이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이끄는 강력한 파트너로서 다시 손을 잡았다"고 강조했다.

일한의원연맹 회장인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는 다케다 료타 의원이 대독한 축사에서 "한일관계 발전은 지역 전체의 이익"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스가 전 총리는 "일본에선 한국 요리나 드라마가 일회성 인기에 멈추지 않고, 젊은 층은 K팝을 동경하며 한국이 유행의 최첨단이라고 인식하게 됐다"며 "25년 전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이 이 흐름의 선구자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양국은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할 중요한 이웃"이라며 "앞으로도 양국 교류를 통해 관계가 한층 돈독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덕민 주일 한국대사는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으로 일본 문화가 한국에 유입됐을 때 우려와 저항이 있었지만, 예상과는 달리 일본에서 드라마 '겨울연가'가 인기를 끌면서 한류가 시작됐다"고 회고했다. 윤 대사는 한때 악화했던 한일관계를 회복시킬 수 있었던 배경에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이 있었다고 분석하고 "이제 한일관계를 업그레이드해 새로운 단계로 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의 아들인 무소속 김홍걸 의원은 오부치 전 총리가 했던 반성과 사죄가 공동선언의 핵심이며, 일본이 과거사 문제를 외면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김 의원은 "오부치 전 총리가 큰 결단을 했기 때문에 양국이 공동 번영과 미래를 위해 함께 갈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됐다"며 한국과 일본이 군사 협력을 추진하기보다는 평화라는 가치를 지향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일관계를 국가 간 틀로만 보지 말고 세계적 관점에서 고민해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재일교포 2세인 강상중 도쿄대 명예교수는 기조 강연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은 외교의 실패로 인해 일어났다고 본다"며 "이러한 세계적 위기 속에서 한일관계를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강 교수는 "재일교포로서 한국이 선진국이 될 것이라고는 50년 전에 꿈도 꾸지 못했다"면서 "식민 지배를 받았던 나라가 지배한 나라와 같은 수준에 올랐다는 점에서 한일관계는 매우 독특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내년 미국 대선에서 만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승리한다면 한국과 일본이 하나가 돼서 미국이 우선주의에 빠지지 않도록 안보 정책을 펼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스가 "日젊은층 K팝 동경...한국이 유행 최첨단"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5주년을 기념해 3일(현지시간) 일본 도쿄 와세다대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홍걸 의원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스가 "日젊은층 K팝 동경...한국이 유행 최첨단"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5주년을 기념해 3일(현지시간) 일본 도쿄 와세다대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정진석 의원이 축사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스가 "日젊은층 K팝 동경...한국이 유행 최첨단"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5주년을 기념해 3일 일본 도쿄 와세다대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강상중 도쿄대 명예교수가 기조 강연을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