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49m, 1251계단...한화생명 `63 수직마라톤` 4년만에 컴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49m, 1251계단...한화생명 `63 수직마라톤` 4년만에 컴백
한화생명이 3일 63빌딩의 249m, 1251개의 계단을 오르는 국내 최초의 수직 마라톤 행사 '2023 한화생명 시그니처 63 RUN'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기록·코스튬(이색복장)·크루(단체) 총 3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사진은 이색복장 부문 참가자가 완주하며 환호성을 지르고 있는 모습. 사진 = 한화생명

한화생명의 63 계단 오르기가 4년 만에 돌아왔다. 코로나19로 인해 4년 만에 열린 이번 행사에서 참가자 1000명 가량이 마스크를 벗고 힘찬 함성을 외치며 63빌딩의 계단을 올랐다

한화생명은 여의도 63빌딩 계단을 끝까지 오르는 '시그니처 63 RUN'을 코로나19 사태 이후 4년 만에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 대회는 올해 19회째로 63빌딩의 249m, 1251개 계단을 오르는 국내 최초의 수직 마라톤 행사로 1000여명이 참가했다.

기록 경쟁 부문 남자부에서는 8분 21초를 기록한 김두진(47) 씨가 우승을 차지했다.


베스트드레서 부문의 우승자는 닌텐도의 인기 게임 '젤다의 전설' 캐릭터 복장을 하고 완주한 정유림(39) 씨에게 돌아갔다.
최현경 한화생명 브랜드전략팀장은 "한화생명 63 계단 오르기 행사가 코로나19로 4년 만에 재개됐다"며 "앞으로도 프로그램의 다양화를 통해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즐기고 참여하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249m, 1251계단...한화생명 `63 수직마라톤` 4년만에 컴백
3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 19회 '2023 한화생명 시그니처 63 RUN' 참가자가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249m, 1251계단...한화생명 `63 수직마라톤` 4년만에 컴백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3일 열린 제 19회 '2023 한화생명 시그니처 63 RUN'참가자들이 63빌딩 계단을 오르기 전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