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도 열차참사` 인재였다..."신호오류로 다른 철로 진입했다 3중 충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지 매체, 예비 조사 등 인용 보도
열차 충돌 방지 시스템 ‘카바치’ 현 노선에 미 설치
당국, ‘사고원인규명’ 고위급 조사위 꾸려
`인도 열차참사` 인재였다..."신호오류로 다른 철로 진입했다 3중 충돌"
2일 인도 동부 오디샤주에서 발생한 열차 3중 충돌 참사 현장. [EPA=연합뉴스]

지난 2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동부 오디샤주에서 발생한 '열차 3중 충돌 참사'는 철로 진입 관련 신호 오류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는 예비 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NDTV 등 인도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번 충돌 사고는 오디샤주 발라소레 지역에서 여객열차 2대와 화물열차 1대 사이에 발생했다. 동북부 샬리마르에서 남부 첸나이를 향해 시속 130㎞로 달리던 여객열차 '코로만델 익스프레스'가 주차돼 있던 화물열차에 부딪히면서 1차 사고가 일어났다.

이로 인해 코로만델 익스프레스의 앞부분 기관차가 화물열차 지붕 위까지 타고 올라갔고, 곧이어 모든 차량이 탈선했다.

탈선한 코로만델 익스프레스 열차의 일부 객차는 여러 철로에 걸쳐 크게 휘어져 누웠고, 같은 시간 서부 벵갈루루에서 동북부 하우라로 가던 슈퍼패스트 익스프레스의 뒷부분과 2차로 충돌했다.

이번 사고로 여객열차에 탄 수천 명의 승객이 큰 충격을 받았다. 사망자 수는 매체와 기관별로 261∼288명으로 다르게 추산되고 있다. 사상자는 대부분 코로만델 익스프레스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를 조사 중인 관계 당국과 사고 전문가들은 애초 코로만델 익스프레스가 서 있는 화물열차와 충돌한 것은 신호 오류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사고 현장을 방문한 당국의 한 관계자는 "코로만델 익스프레스는 첸나이를 향한 메인선로로 진행하지 않고 화물열차가 있던 환상선(環狀線)으로 진입했다가 충돌이 발생했다"며 이는 신호와 관련해 사람이 실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인도 정부가 전국에 구축하고 있는 열차 충돌 방지 시스템인 '카바치'가 사고 노선에선 아직 제대로 도입되지 않았다는 점도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된다.

당국은 기술적 결함 등 여러 가능성을 놓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고 현장을 찾은 아슈위니 바이슈노 철도부 장관은 구체적인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고위급 조사 위원회도 꾸려졌다고 말했다. 당국은 사고 현장에 구급차, 소방차 등 지원 차량 200여대와 군헬기, 1200여 명의 병력을 투입한 끝에 구조 작업을 마무리했다.

650∼900명으로 추산되는 부상자의 상당수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내년 총선을 앞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사고 후 유족에게 조의를 전했으며 이날 사고 현장과 병원도 직접 찾는 등 적극적으로 민심 수습에 나서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