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유정, 살인후 발랄한 발걸음 `소름`…손엔 훼손 시신 담을 캐리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유기한 정유정(23)이 자신의 집에서 시신을 담을 여행용 가방을 들고 피해자의 집으로 향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됐다. 여행을 가는 듯한 가벼운 발걸음이 충격을 주고 있다.

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피해자 A씨를 살해하고 낙동강 변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씨는 살해 후 자기 집에서 캐리어를 챙겨 A씨 집으로 돌아가 가방에 훼손한 시신 일부를 담았다.

부산경찰청이 공개한 CCTV 영상에는 정씨가 캐리어를 가지고 피해자 집으로 가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서 정씨는 가벼워 보이는 캐리어를 한 손에 끌며 태연하게 인도를 성큼성큼 걷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발걸음이 너무 당당하게 걷는다", "발랄해 보일 지경", "발걸음이 경쾌해서 소름 돋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법무법인 지혁의 손수호 변호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유정의 발걸음을 보면) 죄의식이나 공포심보다는 오히려 그 반대 상황일지 모른다는 짐작이 들 정도"라고 설명했다.

캐리어를 끌고 A씨 집으로 다시 간 정씨는 시신을 훼손하고 캐리어에 훼손한 시신 일부를 담았다. 이후 정씨는 지난달 27일 오전 0시 50분쯤 택시에 캐리어를 싣고 A씨 집에서 10㎞ 정도 떨어진 곳인 경남 양산 낙동강 인근 숲속에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정씨를 태운 택시 기사가 새벽 시간에 여성이 캐리어를 끌고 풀숲으로 들어간 것을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하면서 이번 사건이 드러났다.

앞서 정씨는 과외 중개 앱에서 범행 대상을 물색하던 중 지난달 24일 A씨와 처음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당시 부모 행세를 하며 "중3 딸을 보낼 테니 과외를 해달라"고 말했다.

정유정은 이틀 후인 지난달 26일 오후 5시40분쯤 중고로 산 교복을 입고 부산 금정구 소재 A씨 집을 찾았다. 이후 A씨를 만났고 흉기를 휘둘러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경찰에 "살인해보고 싶어서 그랬다"며 범행 이유를 자백했다. 당초 '피해자와 다투다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지만, 가족의 설득이 심경의 변화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검찰 송치 전 부산 동래경찰서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죄송하다"고만 말했다. '실종 사건으로 위장하려고 했던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며 "죄송하다"고 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정유정, 살인후 발랄한 발걸음 `소름`…손엔 훼손 시신 담을 캐리어
지난달 26일 부산 금정구 소재 20대 여성 A 씨 집에서 A 씨를 살인한 후 나온 정유정(23)이 자신의 집으로 가 캐리어를 챙겨 다시 피해자 집으로 향하고 있다. KBS뉴스 방송화면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