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특혜 의혹` 선관위 간부 4명 자녀, 채용된 곳은...`아빠 소속 선관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천·충북·충남 선관위 4급 간부
선관위, 추가 감사 후 수사의뢰 여부 결정
`특혜 의혹` 선관위 간부 4명 자녀, 채용된 곳은...`아빠 소속 선관위`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31일 오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고위직 간부들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한 특별감사 결과와 후속대책을 발표하기에 앞서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 [과천=연합뉴스}

'자녀 특혜 채용'과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전수조사에서 추가로 자녀 채용이 드러난 퇴직 간부 4명의 자녀가 모두 '아빠 소속 근무지'에 채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면접 등 과정에서 부친 영향력이 쉽게 작용할 수 있어 특혜 가능성이 더 크다는 지적이 여권에서 나온다.

2일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실에 따르면 선관위 전수조사 결과 인천시 선관위 2명, 충북도 선관위 1명, 충남도 선관위 1명 총 4명의 퇴직 공무원 자녀가 각각 부친이 근무하는 광역 시도선관위에 경력으로 채용됐다.

이들 부친은 앞서 의혹이 제기된 전·현직 간부 6명 외에 전수조사에서 추가로 자녀 채용이 드러난 4급 공무원들이다.

시도선관위 4급 공무원은 통상 과장직을 맡고 있다. 이들은 근무지 변경을 하지 않아, 이들이 근무할 당시 자녀가 채용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인천시선관위에선 간부 2명의 자녀가 각각 2011년 7급, 2021년 8급으로 경력 채용됐다.


충북도선관위 간부 자녀는 2020년, 충남도선관위 간부 자녀는 2016년 각각 부친 소속 선관위에 채용됐다.
전 의원 측은 박찬진 전 사무총장이나 송봉섭 전 사무차장의 자녀의 경우 부친이 근무하는 곳이 아닌 지역 선관위에 채용됐지만, 이들의 자녀는 부친 소속 시도 선관위에 직접 채용됐다는 점에서 특혜 정황이 더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남도선관위 총무과장의 자녀의 경우 부친 근무지에 채용됐다. 채용 당시 '아빠 동료'들이 면접을 봤고, 총무과장 자녀에게 동일한 점수를 줬다.

선관위는 퇴직자를 상대로 추가 자체 감사를 진행한 뒤 수사 의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